• 최종편집 2024-07-19(금)

전체기사보기

  • 서울YWCA, Y-틴, 대학·청년 연합인준식
      ◇Y-틴, 대학·청년들이 연합인준식을 갖고,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삶 속에서 실천키로 다짐했다.    서울YWCA(대표=조연신)는 지난 18일 서울YWCA 대강당에서 서울YWCA 소속 Y-틴, 대학·청년YWCA 동아리를 인준하고 그 활동의 시작을 축하하는 연합인준식을 열었다. 행사 시작 전에는 「나의 고민을 들어줘」란 고민을 공유하는 참여코너를 진행하며, 현재 신앙을 가지고 있는 청소년과 청년들의 솔직한 심경을 나누었다.  1부에서는 먼저 청소년팀 활동 영상으로 서울YWCA 청소년팀을 소개했다. 예배 순서에는 이화여자대학교 송진순교수가 「혐오와 갈등을 넘어 공존과 상행으로 가는 길」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송교수는 “사람은 자신의 쓸모를 증명해야할까? 이 세상은 그것을 증명하지 못하면 차별받고 증오하는데 하나님의 눈에는 괴물이 없다. 선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다. 존재이다.”며 사랑이 없고 지극히 이기적이기만 한 이 세대를 살아갈 다음세대에게 위로와 공감의 말씀과 대책을 전해주었다. 또한 마가복음 4장 30-32절 구절을 통해 “하나님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이름없고 권세없는 모든 사람이 주인이 되고 자기소리를 내는 나라”라며 나를 넘어 우리로, 우리를 넘어 창조세계로 생명을 살리기 위한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는 삶을 살 것을 강조했다. 이후 영란여자중학교 Y-틴 팀이 「라이크유 러브미」라는 워십을 하는 시간을 가졌고, 대학·청년YWCA소리모아팀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서울YWCA 조연신회장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리더로 날마다 성장해가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또 “너희는 기쁨으로 나아가며 평안히 인도함을 받을 것이요 산들과 언덕들이 너희 앞에서 노래를 발하고 들의 모든 나무가 손뼉을 칠 것이며 (사55:12) 말씀은 너무나도 소중한 청소년,청년들을 위해 기도하며 골랐다”면서 응원과 함께 정의·평화·창조질서의 보전이 이뤄지는 세상을 만들어 가도록 격려사를 전했다. 특히 우리의 다짐 시간에는 Y-틴·청년YWCA협의회 임원 회원의 선서를 했고, 회원들은 하나님을 창조와 역사의 주로 믿으며 인류는 하나님 안에서 한 형제자매임을 인정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치심을 자기 삶에 실천할 것과 다른 존재와 연대하며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가는 정의와 평화의 공동체가 될 것을 다짐했다. 그리고 인중장을 비롯한 임명장,위촉장,장학증서,표창장 수여로 1부를 마쳤다.  2부에서는 하유진심리과학연구소 대표인 하유진이 「나의 길을 찾아서」란 제목으로 특강을 이어갔다. 하대표는 “열심히 사는 것과 성장하는 것은 분명 다르다 하지만 나의 길은 내 안에 있다는 것을 믿고, 자신의 성장을 돌아보며 살아가자”고 당부했다. 또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을 알기 위한 노력을 통해 세상 속에서 나의 필요와 역할을 자연스레 찾아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Y는 청년, 청소년 회원들의 기관에 대한 소속감과 이해를 높이고 회원간 교류를 통해 연대의식을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서울Y 활동을 통해 정의·평화·창조 질서 보전의 가치를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Y-틴은 “창조주요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본받아 Y다운 리더로 성장해 감으로써 생명, 정의, 평화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을 목적으로 활동하는 만 12세 이상 18세 이하의 청소년이며, 회원 스스로가 각 동아리의 활동을 계획·실행·평가하는 주체적인 청소년운동조직이다.
    • 출판/문화/여성
    • 여성
    2024-05-2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