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소명의식 갖고, 성경연구ㆍ기도 전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 중서울노회(노회장 이영재 목사) 교육부(부장 이성무 목사)는 5일, 속초 마레몬스호텔에서 2024년도 노회원세미나를 갖고 목회자의 소명의식을 고취했다. 이날 개회예배 및 세미나는 이성무 부장의 사회, 장익봉 목사(교육부 서기)의 기도, 최인근 원로목사(증경노회장)의 로마서 8장 30절 본문의 「소명」이란 제목의 설교, 이영재 노회장의 축도로 진행됐다. 이어 교육부 서기의 광고 및 시찰별 참석자 소개의 시간, 만찬, 시찰대항 볼링대회 등을 했다.. 설교에서 최 목사는 우선 은퇴 후의 삶에 대해 보고했다. 그는 “목회자는 언젠가 은퇴하기에 교회가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곤란한 상황이 온다.”며, “미리 준비하면 잡음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은퇴한 목회자가 구차하게 살면, 보는 교인들도 좋지 못하고, 목회자도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은퇴를 미리 잘 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총회 은급재단 연금, 국민연금 등을 철저하게 납입하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서 교회 장로들이 잘 준비해야 한다고 서론부분을 갈음했다. 목회자의 미래 준비에 대해 갈음한 최 목사는 현재 목회현장에서의 소명에 대해 말했다. 그는 “일본의 작가 미즈키 아키코가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펜을 빌리지 않는다’는 말을 남겼다.”며,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신문을 달라고 하지 않으며, 항상 자신이 읽을 책을 가지고 탑승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정중하고, 예의를 잘 지킨다고 적혀있다고 전했다. 이어 메모와 독서 습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습관 때문에 성공하는 것”이라며, “주장하는 자세가 아니라 좋은 평가를 얻는 목회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 성도의 모 목사에 대해 “사명의식은 고사하고, 직업의식이라도 있으면 좋겠다”는 충격적인 말을 들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챨스 스펄전이 소명의식 유무에 대해 △열망이 있는가? △성도들을 가르칠 수 있는 소양이 있는가? △열매를 맺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져서 점검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고 전했다. 또 고드 맥도날드는 두종류의 사람, 쫓겨다니는 사람과 부름받고 사는 사람을 소개했다고 말했다. 전자는 성취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넘어지면 아무도 일으켜 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후자는 자신이 주인이 아니고, 하나님이 주인인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주인인 하나님이 쉬면, 함께 쉬고, 주인 하나님이 일하시면 함께 일하며 최선을 다하는 자세라고 전했다. 그는 성경의 인물들의 특징은 소명의식이 철저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척 스윈돌은 모세에 대해 처음 왕궁에 있을 때 자신을 대단한 사람으로 여기던 시기(somebody), 아무도 없던 시기(nobody), 모든 사람을 포용해 이끌던 시기(anybody) 세 특징적 시기를 거쳤다고 주장했다. 이 세시기를 각각 40년씩 나눴다. 바로의 궁에 있을 때 somebody, 광야로 도망쳤을 때 nobody, 광야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할 때 anybody 소명을 감당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그는 “주님이 부르실 때, 기꺼이 일을 해야 한다.”며, “해야만 할 일을 해야 하고, 하고 싶지 않은 일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슈먼 존스 「사도바울과 도시」의 내용에 “사도 바울은 5만 마일 이상 외국 여행을 했다.”며, “세 종류의 삶을 살았는데, 히브리인으로서 유대인의 삶, 로마 시민권자로서 특권층, 그리스도인으로서 전도자의 삶을 살았다.”고 적시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도행전 22장에서 바울이 소명을 받아 새출발을 했다고 전했다. 최 목사는 하나님의 일을 하면서 행복하지 않은 것은 소명의식이 부족해서라고 진단했다. 그래서 “하나님이 부르셨다”는 소명의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나님이 부르실 때,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라고 질문을 던졌다는 것. 똑같은 선지자들이 있는데, 하나님이 이사야를 부르는 방식은 자신 스스로 가도록, 예레미야에게는 강압적으로 가도록 부르셨다. 예레미야는 자신을 “아이”라고 규정했다. 자원적으로든지, 강압적으로든지, 이는 하나님의 부르심의 방식의 차이일 뿐이다. 인간의 의지와 상관이 없다. 이를 ‘부르심의 유효성’이라 한다. 하나님은 ‘효과적인 부름’을 하신다. 사 43:1에 “너는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이라고 적시돼 있다. 이와 관련해 최 목사는 “스펄전은 자기계발 중 영성 계발하려면 △자신을 알기 위해 내적 실력 쌓고, 영적 경험하라 △그리스도를 잘 알아야 △거룩한 성품을 위해서 힘쓰라고 권했다.”고 전했다. 즉 성품을 잘 다듬어야 하고, 성경을 많이 읽고, 깊이 연구해 리딩으로 리드하게 하며(lead by reading), 기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더 구체적으로 “성품이 가장 좋은 설교”라면서 “설교는 설교다워야 한다”고 말했다.    
    • 교계종합
    • 교단
    2024-02-0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