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출판/문화/여성 검색결과

  • 기독교미술협, 미술상에 전명자작가 수상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가 제59회 정기전과 미술상 시상식을 진행했다.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회장=신미선작가)는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갤러리 인사1010에서 「자유」란 주제로 제59회 정기전을 진행했다. 또한 제 36회 미술상에 전명자작가로 선정하고,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번 전시에는 114명의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안용준교수와 서성록교수의 아트 앤드 톡 시간도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성경에서 가져온 자유의 의미를 작품으로 풀어냈다.      사무국장 유 은작가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과 시상식에서 회장 신미선작가는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는 우리나라 기독문화 미술계에 복음의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역할을 감당하고자 꾸준히 힘쓰며 나아오고 있다. 미술을 하나님께서 주신 달란트로 여기면서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즐거워하며 문화의 지경을 넒혀가야 함은 기독교작가들만 할 수 있는 적극적 신앙하기이다”면서, “이를 이어가기 위해서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각자의 작업실에서 묵상하면서 성경에서 가져온 ‘자유’의 의미를 마음껏 풀어낸 작품들을 전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상식에서는 제 36회 대한민국 기독교미술상의 선정된 전명자작가와 제10회 한국기독미술청년작가상의 선정된 강태이작가에게 수상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대한민국 기독교미술상 심사위원장 원문자작가는 “전명자화백의 작품세계는 한 편의 동화 이야기처럼 환상적인 풍경세계로 주목 받았다. 황홀한 오로라가 비추는 세상 속에서 음악을 연주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사랑을 속이는 장면에서 현대인들이 잃어버린 기쁜 세상의 모습을 환기시켜주고 있다”면서, “초기에는 집 안팎의 풍경, 실내정물, 아이들의 모습을 그려오다가 ‘오로라 연작’에 오면서 본인만의 시그니처 작품을 정립했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 기독교미술상 심사위원회는 풍부한 미적세계를 보여주신 전명자화백을 전원 일치로 수상자로 선정했다”면서, “하나님나라를 위해 헌신한 전명자화백에게 이 상을 드리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기독미술청년작가상 심사위원장 방효성작가는 “수상자 강태이작가는 작품의 조형적 내용과 함께 유리라는 재료가 갖는 특성과 주제적 특성이 확고히 했다. 그 재료를 다루는 섬세한 수작업을 통한 작품의 과정 또한 남다름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그의 작품내용은 눈과 같이 하얀 질감과 얼음같은 투명한 유리의 성질을 조화롭게 매치해 투명성과 섬세함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깨어지고 으스러지는 유리의 특성을 연약한 인간이 하나님께 절규하는 내면의 고통을 그의 작업에 투영했다. 그래서 작품 하나 하나 한 편의 시를 읽는 것과 같은 의미가 있다”면서, “작가는 궁극적인 깨어짐을 통해 찬찬한 성화로 나아가길 바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강태이작가가 영성과 조형적 탁월함을 두루 갖춘 작가로 우뚝 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두옥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개회예배에서는 유우선집사의 기도 후 장원철목사가 「두렵고 떨림의 미학」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 출판/문화/여성
    • 문화
    2024-07-1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