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출판/문화/여성 검색결과

  • 「새가정」 창간 70주년 맞아 북콘서트 진행
    <새가정>(총무=이영미목사)은 지난 30일 새가정 창간 70주년을 맞이해 영동교회에서 「새가정과 함께 걸어 온 70년, 감사와 동행으로」란 주제로 기념예배 및 북콘서트를 진행했다.                                                 에큐메니칼 정신을 따라 서로 협력하고 연대    이 예배를 통해 <새가정>의 지난 70년의 역사를 돌아보고 현재를 성찰하며 미래를 내다보았다. 또 문서선교라는 70년의 역사를 감사하고, 새가정을 통해 모든 피조물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아름다운 하나님나라를 이루어 갈 것을 다짐했다. 이날 기념예배는 입례예전을 시작으로 「△뿌리를 내리다 △결실을 맺다 △새로운 씨앗을 뿌리다」 세가지 부분으로 진행했다. 각 부분마다 70년 역사를 시기별로 나누어 볼 수 있는 영상과 샌드아트를 상영했다.  특별히 입례예전은 <새가정>을 공동으로 세우고 운영하는 회원교단 전국연합회 회장들이 월간 <새가정> 창간호부터 100호, 200호, 300호, 400호, 500호, 600호, 700호를 들고 입례하여 강단에 봉헌했다. 에큐메니칼 정신을 따라 세워진 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서로 협력하고 연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기념예배에서는 그동안 새가정을 위해 수고하고 헌신한 자에게 공로패를 증정했다. 또한 월간 <새가정>을 위해 기도와 물질로 후원한 회원교단 전국연합회에 감사패를 증정했다.   기념예배 중 비전선언문에는 “<새가정>은 일치와 연합의 정신을 따라 여성들이 만든 연합기관으로 한국교회와 사회를 향한 예언자적 사명을 감당해왔다. 또한 역사의 한 주체인 여성에게 공적인 활동의 장을 제공하였고, 여성들의 입지를 넓혀왔다.”며, “더 나아가 여성, 가정, 신앙이라는 토대 위에서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하였고, 여성의 인권신장을 위해 묵묵히 사명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또한 “<새가정>은 문서선교를 통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였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는 아름다운 선물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위로하였다.”고 말했다.   비전문 낭독을 통해 믿음의 선배들이 전수해 준 70년의 역사를 유산으로 잘 전수받고 앞으로 새로운 새가정의 미래를 위해 함께 협력할 것을 결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단체는 “에큐메니칼 정신을 따라 <새가정>은 같이(함께 함)의 가치를 따라 가정을 새롭게, 교회를 새롭게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새가정>을 전함으로 주님의 사랑과 복음을, 더 나아가 정의롭고, 평등하며 생명을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고,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 정신을 따라 여성들이 주체가 되어 올 곧은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함께하자”고 말했다.                                                여성이 주체가 되어 주님의 사랑과 복음 전해    예배 후 70주년을 축하하며 진행된 북 콘서트에서는 구세군 서울브라스밴드의 축하공연으로 시작했다. 북 콘서트는 장주희 아나운서(기독교방송)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그동안 월간 <새가정>에 글을 올렸던 필자들과의 토크, 장기 구독자, 후원자, 후원받는 곳의 대표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새가정>은 1955년 연합과 일치의 정신을 기반으로 7개의 회원교단인 예장 통합 측을 비롯한  기감, 기장, 구세군, 성공회, 루터회, 복음교회의 여성 회원들이 가입되어 있는 연합기관이다. 회원교단의 여성들이 연합정신을 따라 공동으로 문서선교(월간 <새가정>) 사역과 가정생활사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에큐메니칼 여성지도력을 세워나가는 일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 출판/문화/여성
    • 여성
    2024-06-1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