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4(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4 11: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박재수.jpg


“이름값 한다”는 말이 있다. 성경에서 ‘이름’은 그 사람의 존재를 말한다. 동시에 히브리인들은 자신이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했거나 고달픈 인생길을 자녀의 이름이나 지명을 통해서 고백했다. 

 

이처럼 이름으로 그 내용을 전달하는 경우를 보자. 사무엘이 미스바 기도회 이후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후 “여호와께서 여기까지 도우셨다”는 뜻에서 ‘에벤에셀’이라는 기념비를 세웠다. 또한 한나가 사무엘을 낳고, 하나님께서 내 기도를 들었다는 뜻에서 ‘사무엘’, 비느하스의 아내가 이스라엘의 총체적인 위기 때 아들을 낳으며 ‘이가봇’이라고 부르면서 하나님의 영광이 떠났다고 했다. 더 구체적으로 모세의 120년의 삶을 세 이름으로 요약할 수 있다.

 

❶ 모세(물에서 건졌다 (출 2:10)) 

바로의 궁전에서 40년은 ‘모세’로 요약된다. 나일강에서 죽을 수밖에 없었던 모세가, 물에서 건짐 받아 바로의 궁전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서 학문적으로, 지도자로 준비하는 기간이다. 

 

❷ 게르솜(거기 나그네가 됨)

“모세의 장인 이드로가 모세가 돌려보냈던 그의 아내 십보라와 그의 두 아들을 데리고 왔으니 그 하나의 이름은 게르솜이라 이는 모세가 이르기를 내가 이방에서 나그네가 되었다 함이요”(출18:2-3)

 

모세가 살인자가 되어 미디안 광야로 도망갔을 때, 모든 것이 허망했을 것이다. 그때 모세의 기분은 사업에 실패한 사람이 죽겠다고 자살소동을 벌이거나 늘 방에서 소주를 마시면서 인생을 한탄하는 것과 같다. 모세에게 더 이상의 희망이 없었다. 모든 것이 절망적이고, 원망스럽고, 사는 것이 귀찮았다. 그때 십보라가 아들을 낳았을 때, 게르솜이라 지었다. ‘게르솜’이란 “내가 이방 땅에서 나그네가 되었다”는 뜻인데, 이것은 미디안 광야에서 희망없이 살아가는 미디안 광야 40년의 삶을 대변한다. 이 모세처럼 우리도 고달픈 인생을 살아갈 수 있는데, 그것이 게르솜으로 대변할 수 있다. 

 

❸ 엘리에셀

“하나의 이름은 엘리에셀이라 이는 내 아버지의 하나님이 나를 도우사 바로의 칼에서 구원하셨다 함이더라”(출18:4)

모세가 미디안 광야에서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고 있을 때 애굽에서 전해지는 바로 왕의 정치보복으로 수많은 사람을 죽였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 왕은 한때 모세와 왕권 다툼을 했던 왕자가 애굽의 파라오 즉 왕이 되어 정적들을 다 제거했다는 것이다. 그때 모세는 비로소 자신이 미디안 광야로 도망 온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알게 되었다. 

 

만약 애굽에 있었다면 바로 왕에게 죽임을 당할 수 밖에 없었는데, 미디안 광야로 도망 옴으로 살게 되었다. 그때 모세는 내 아버지의 하나님께서 내 생명을 바로의 칼에서 구원하시기 위해서 미디안 광야로 오게 했다는 뜻에서 두 번째 아들의 이름을 ‘엘리에셀’이라 지었다. 

 

엘리에셀은 모세가 하나님의 은혜로 인생을 산다는 것을 보여준다. 미디안 광야에서 자신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순간, 게르솜 즉 원망스러운 인생이 물러가고 미디안 광야에서도 하나님의 은혜를 깨닫고, 진정으로 감사하게 되었다. 하나님은 이런 모세에게 출애굽의 지도자로 사명을 맡기셨기에 엘리에셀은 출애굽을 한 후 이스라엘의 목자로서 40년을 보냈던 모세의 삶을 대변하여 준다./제7영도교회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343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모세의 인생 고백(출 18:1~12)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