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05 23: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 동안 정상적인 업무를 보고 있지 못하던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새롭게 임원진을 구성하고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교회연합에 조건 없는 통합을 제안했다. 이에 화답하듯 한교총 소강석대표회장은 연합기관의 통합을 강조하고 나섰다. 사분오열된 한국교회의 연합기관이 다시 하나로 통합되는 것은 마땅한 일이요 축복된 일이다. 분열보다는 통합, 갈등보다는 화합이 성경의 가르침이며 기독교의 근본진리이다. 연합기관의 통합은 분열과 갈등의 죄를 고백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가는 지름길이다.

그러나 보여주기 식 통합, 사익을 위한 통합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만일 이런 마음으로 통합을 한다면 그것은 또 다른 분열, 또 다른 갈등으로 가고 말 것이다. 이러한 형식적 통합이 아닌 진정한 통합을 이루려면 가장 먼저 사익과 욕심을 버려야 한다.

한기총이 사분오열된 근본원인이 어디 있는지 깊이 반성해야 한다. 대표회장 하기 위해 금권선거를 자행했고, 이 과정에서 해묵은 이단논쟁이 벌어졌다. 결국 하나였던 단체는 쪼개져 지금에까지 이르렀다. 따라서 주도권, 자리, 돈에 대한 모든 욕심을 내려놓고 진정한 통합에 임해야 한다.

 

기관의 통합을 위해서는 많은 난제들이 있다. 직원들은 어떻게 할 것인지, 조직은 어떻게 할 것인지 또 다른 교단에서 이단성 문제를 제기하는 단체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 문제들이 산적해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첩경은 모든 기득권과 욕심을 내려놓고 처음부터 백지상태에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협상에 임해야 한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통합이 또 다른 치명적 분열을 야기해서는 결단코 안 된다. 애써 통합해놓고 다시 분열돼는 악순환을 수없이 봐왔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대형 교단 중심의 통합이 아닌 중소형 교단도 함께 지도부를 구성할 수 있는 배려하는 통합노력이 절실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035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통합에 임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