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9(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2 08: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3.jpg


사랑의교회(담임=오정현목사)는 지난 14일 ‘기쁨의 성탄목 점등식’을 가졌다. 교회 앞 마당인 사랑글로벌광장에 설치된 ‘기쁨의성탄목’은 북한 교회의 회복과 복음적 평화통일을 소망하는 마음을 담았다. 

 

성탄목에는 광복 전에 있었던 북한에 세워졌던 2850개 교회 이름을 새겨 넣어 장식했다. 이는 하루 빨리 북한 교회가 회복되어 온전한 예배가 회복되기를 바라는 교인들의 간절한 바람을 담았다. ‘기쁨의성탄목’은 높이 17미터 바닥지름 6.2미터로 서초구 지역 주민은 물론 반포대로를 지나는 시민들에게 예수님의 탄생을 알리며 기쁨의 성탄을 함께 나누는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오정현목사는 “기쁨의성탄목을 통해 교회 마당을 오고가는 모든 이들이 코로나로 고단했던 2021년 한 해를 위로 받고 희망의 새해를 맞이하기 바란다”며, “성탄의 기쁨이 부족함은 넘침으로 절망은 소망으로 사망은 생명으로 바뀌는 무한 은혜가 있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5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교회서 성탄트리 점등식, 북한교회의 회복과 평화통일을 소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