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9(수)

죽재 서남동박사 조명 학술대회

민중신학과 민주화운동의 업적 평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2 10: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톱교체.jpg


민중신학을 개척·발전시켜 세계적 사전에 실리게한 공로

두 번의 감옥생활을 함께 하며 한국의 민주화 위해 헌신


죽재 서남동목사기념사업회는 지난 18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죽재 서남동의 민중신학과 민주화운동 재조명」이란 주제로 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날 서광선박사(이화여대 명예교수), 서삼석 국회의원(무안,신안,영암군), 박우량 신안군수, 김은경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등이 축사를 했다.

 

동 사업회 이사장 권진관박사(성공회대 은퇴교수)는 “죽재 서남동교수는 민중신학자로서 세계적으로 알려진 몇 안 되는 한국 신학자이다. 서교수는 안병무교수, 현영학교수, 서광선교수, 김용복박사 등과 함께 한국의 민중신학을 개척하고 발전시켰다”며, “영문으로 Minjung이라는 단어가 신조어로 세계의 유수 영문 사전에 실리게 된 것은 민중신학의 공로라고 평가되고 있다”고 의미를 전했다. “서교수는 김대중 전대통령과 두 번의 감옥생활(약 3년)을 함께 하며 한국의 민주화를 위해 헌신했다. 고문과 감옥생활의 후유증으로 66세의 아직 젊은 연세에 소천하여 민중신학의 완결을 보지 못한 채 한을 안고 생을 마감했다”고 말했다.

 

2부에서 최성환교수(목포대 교수)가 「죽재 서남동의 생애와 민주주의 운동가로서의 사상과 활동에 대한 재조명」이란 제목으로 발표했다. 최교수는 “서남동의 민주화운동은 1970년대 초부터 끊임없이 지속되었다. 그 외 강연, 기도회 등도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는 방법이었다. 그 과정에서 두 차례에 걸쳐, 총 3년 2개월 동안 수감생활을 겪었다”며, “그동안 서남동의 업적이 대한민국 민중 신학의 개척자라는 측면에 집중되다 보니 오히려 민주화 운동가로서의 활동은 잘 알려지지 못했다는 느낌이 든다. 

 

이번 학술대회를 계기로 종교적 신념을 바탕으로 민주 투사의 삶을 살았던 그의 민주화 운동가로서의 면모가 재조명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형묵박사(한국민중신학회장)가 논찬했다.

 

이어 김성재교수(한신대 석좌교수, 전 문화관광부장관)는 「서남동의 민중신학에 대한 재평가: 세계 신학에의 공헌을 중심으로」란 제목으로 발표했다. 김박사는 “사실 성서는 당시 히브리 노예들, 가장 가난하고 무식한 사람들이 하나님과 예수와 더불어 산 경험을 자신들의 언행으로 전승한 것이다. 그래서 성서언어는 신학자의 해석이 불필요한, 보통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는 언어이다”며, “그런데 신학자들이 성서를 해석한다고 하면서 지식인들의 어려운 개념 언어로 바꾸어서 자신들의 해석이 없으면 성서를 바로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엄밀히 말하면 신학자의 성서해석과 신학은 자기들의 이해관계를 반영해서 본래의 성서를 조작한 것이다. 그러므로 서남동의 민중현장·이야기신학이야 말로 성서를 성서답게 회복시킨 정통신학이다. 따라서 이 신학은 소멸의 위기에 있는 전통신학과 교회를 살리는 생명의 신학이다”고 평했다. 여기에 한기양목사(울산 새생명교회)가 논찬했다.

 

끝으로 정상시목사(죽재서남동목사기념사업회 부이사장, 안민교회)가 「죽재 서남동목사기념관 사업 방향과 전망」이란 제목으로 발표했고, 박의배목사(목포 동안교회)가 논찬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7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죽재 서남동박사 조명 학술대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