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1(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3 13: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제재난대응 비영리단체 사마리안퍼스는 필리핀 태풍 라이 피해자들을 위한 긴급구호를 펼치고 모금을 시작했다. 사마리안퍼스는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레이테(Leyte), 수리가오 델 노르테(Surigao del Norte), 디나가트 제도(Dinagat Islands), 보홀(Bohol) 및 세부(Cebu) 지역에 직원을 신속하게 배치하고 지역교회와 협력하여 수천 개의 가정들에게 비상 식량과 물, 위생 팩, 비상 대피소 수리 키트 등 구호물자를 제공하고 있다. 

266649782_1426523581082910_4363206132207222525_n.jpg

 

267460351_590456308917652_3602641634423921652_n.jpg


지난 12월 16일 필리핀 중남부를 강타한 슈퍼 태풍 라이(RAI)는 시속 195km의 강풍과 최대 시속 260km/h의 돌풍으로 많은 피해를 낳았다. 가장 심각한 피해를 입은 지역은 약 1,600만 명이 거주하는 보홀과 세부지역으로 산사태와 홍수로 가옥이 침수되고 통신과 전기가 끊기는 등 각종 사고가 속출했다. 필리핀 당국은 지금까지 최소 375명이 사망했고 63만 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최소 180만 명이 크고 작은 피해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사마리안퍼스의 필리핀 사무소 디렉터 패트릭 기통가(Patrick Gitonga)는 “태풍 라이가 2011년의 하이옌이나 2013년 센둥의 피해와 같은 황폐함을 남겼다”고 전했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의 대표 크리스 위크스는 “사마리안퍼스는 2013년 태풍 센둥으로 인한 재난 대응 이후 필리핀 현지에서 지속적으로 구호 활동을 하고 있다. 태풍으로 피해 입은 필리핀 수재민들과 현지에서 최선을 다해 돕고 있는 사마리안퍼스 사역자 및 협력 교회를 위해 물질과 기도로 지원해달라. 모금된 기부금은 태풍 라이 피해자들에게 구호물자 및 응급의료 제공, 재난으로 인한 위기 가정 지원에 사용된다”고 호소했다. 또한, 피해를 입은 많은 필리핀 영혼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이 전달 될 수 있도록 중보를 요청했다. 

 

Maasin Leyte1.jpg

 

surigao2.jpg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는 미국 사마리안퍼스의 한국 지사이다. 본사 대표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는 1973년 한국 기독교 부흥을 일으켰던 빌리 그래함 목사의 아들이다. 사마리안퍼스는 지난 50년간 전세계 긴급구호활동, 보건의료활동 및 어린이 대상 선교활동 등 다양한 초교파적 비영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해 캐나다, 영국, 호주 및 독일에 지사를 설립하였고 17개국에 현장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는 해마다 있는 OCC 선물상자 사역을 위해 교회, 단체 및 후원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그 외 의료선교, 식수위생사업, 생계지원 및 다양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사역하고 있다. 홈페이지(https://samaritanspurse.or.kr/)에서 일시 후원 및 정기 후원도 가능하다. 문의: 02-2105-1800

태그

전체댓글 0

  • 252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마리안퍼스, 슈퍼 태풍 라이로 피해를 입은 필리핀에 신속 재난 대응을 펼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