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1(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17 08: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폐허를 덮는환상.jpg


「환상」 · 「우상」 · 「심판」 · 「회복」을 주제로 하나님을 발견하도록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 속에서 구원과 회복의 삶위한 길로 인도


잠실 남포교회 강선목사와 뜰안교회 서정걸목사, 윤철규의 에스겔서 강해 설교인 〈페허를 덮는 환상〉을 펴냈다. 이 책은 에스겔서 강해 설교집’으로 1권 「환상」은 1-10장, 2권 「우상」은 12-23장, 3권 「심판」은 24-34장, 4권 「회복」은 36-48장을 다룬다. 하나님조차 실패하신 것처럼 보이기까지 하는 이 시대에 하나님이 쏟아부으시는 참된 사랑과 회복이 담겨 있다. 모든 것이 무너져 버려 답을 찾을 수 없는 이 시대에 하나님은 우리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우리는 어떤 답을 찾을 수 있을지 깨닫도록 한다.

 

1권 「환상」에서 에스겔은 포로로 잡혀온 절망스러운 상황 가운데 하나님의 모습을 본다. 하나님이 에스겔에게 하실 말씀이 있기 때문에 환상으로 나타나신 것이다. 2권 「우상」은 이스라엘의 모습을 낱낱이 고발하며 동시에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게 한다. 누구도 에스겔 선지자의 말을 듣지 않는다. 드디어 심판이 닥쳐온다. 또한 3권 「심판」은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심판과 우리가 생각하는 심판이 어떻게 다른지 보여 준다. 4권 「회복」은 심판 이후, 우리가 기대하거나 상상할 수 없었던 하나님이 마련하신 세상을 보여 준다.

 

성경 속에서 벌어지는 일이 무엇인지 알고 싶은 것은, 거기서 벌어지는 일들이 그 속 인물들만의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들도 우리와 같은 인간이다. 삶에서 느끼는 기쁨과 노여움, 슬픔과 즐거움은 그들도 우리와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들에게서 나도 지금가고 있는 인간의 삶을 생생히 보게 된다. 

 

왜 하나님은 굳이 그들을 찾아내셨던 것일까. ‘하나님은 왜 나를 찾아내셨을까. 나하고 무엇을 하려고 합니까.’ 에스겔을 통해 전해지는 하나님의 말씀은 먼저 에스겔이 자기 인생을 놓고 평생 물었을 이 질문에 대한 답이었을 것이다. 하나님의 답이 자신의 삶을 관통하여 다가오는 것을 그는 감당해야 했다. ‘왜 모든 것을 잃어도 하나님과 함께인 것이 좋은가’에 대한 하나님의 답을, 그는 자신의 삶 한복판에서 마주해야 했다. 그의 삶은 예수님의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진주를 사느니라’(마 13장 46절)라는 말씀이 어떤 것인지 몸소 보여 주는 실례라고 하겠다.

 

에스겔에게나 우리에게나 현실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안개길 같다.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생각한 그 자리에서 에스겔은 자신의 소명을 발견한다. 함께 포로 된 유대인 공동체를 위해, 더 나아가서는 우리를 포함한 하나님의 언약 백성 전체를 위해 그 자리에서 부름을 받았고 환상을 보았으며 자기가 보고 들은 하나님의 뜻을 전했다. 에스겔은 미래를 내다본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현실을 환상이라는 창틈으로 보았다. 그리고 하나님의 백성들은 에스겔의 증언을 통해 포로가 된 암울한 현실이 목적 없이 휩쓸려 가는 우연한 사건이 아니라 여전히 선하신 하나님의 뜻 가운데 시행되는 심판과 징계이며 따라서 구원과 회복도 바라볼 수 있는 자리임을 깨닫는다.

 

그리고 에스겔이 처한 형편이 오늘 우리가 처한 형편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였다. 기댈 수 있는 확실한 토대가 전혀 없어 보이는 상황이었다. 세상이 아무리 바스러질 것 같아도 꽃을 피울 한 뼘의 공간이 있다면 희망을 품어 볼 만할 텐데, 이 이상한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에게 그런 한 치의 여백조차도 허락하지 않는 무시무시한 분이다. 이 현실은 그분이 가져오시는 것이 분명하다고 성경이 단언한다. 거기에 압도되어 사라지거나 먼지와 재가 되어 버린 당신의 언약 백성을 내버려 두시는 하나님을 발견한다. 희망에 관한 말은 단 한 음절도 감히 내뱉을 수 없는 처참한 지경이다.

 

수천 년이라는 시간의 간격을 넘어 오늘 우리가 함께 에스겔서를 한 장, 한 장 넘길 때에도 그 일이 우리 인생과 실존과 시대와 세계에 반복될 것이다. 우리는 새롭게 되기를 원한다. 새로움은 우리가 만들 수 없다. 우리는 우리에게 익숙한 것들만 만들어 낼 뿐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진정한 새로움을 준다.(무근검 펴냄/141×211 반양장/값 세트 35,000원)


태그

전체댓글 0

  • 547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에스겔서 강해설교집 4권 화제, 하나님의 사랑과 회복의 길을 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