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수)

어른 위한 ‘성경학교’로 성장과 부흥

성남산성교회 배성환목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0 12: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PNG
성남산성교회 배성환 목사

 장기화된 코로나19는 중소규모의 교회와 주일학교는 물론 중장년층의 피로감을 누적시키며 영적 위기감을 고조시켜 왔다. 그러한 가운데서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성남산성교회(담임=배성환목사·사진)는 주일학교는 물론 중장년층의 영적, 양적 부흥을 선도하고 있다.     

 배성환목사는 동교회의 다양한 프로그램 중 부흥의 동력이 되는 「어른이성경학교」, 노숙인과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나눔」, 다음세대를 세워가는「주일학교」사역을 소개했다. 이는 위기에 몰린 중소규모 및 개척교회의 회복과 함께 부흥하길 소망하는 마음이다. 

 코로나19가 시작되면서 중단된 전교인수련회를 대신하여 시작하게 된 성경학교는 장로들의 제안으로 2021년 7월에 처음 시도했었다. 올 8월에도 진행할 계획이다. 토요일과 주일 오후 예배시간을 활용하여 총 7번에 걸쳐 진행되는 성경학교는 중장년층이 어린 시절 경험했던 어린이성경학교에 대한 추억을 회상하며, 나눔과 회복, 감사와 기쁨이 넘치는 은혜의 시간이다. 동심으로 돌아간 참석자들은 어린이처럼 명찰이 달린 단체복을 입고 성경골든벨, 율동찬양, 플로잉(나눔), 레크레이션, 제기차기, 신발던지기, 성경통독, 기독교영화상영, 기도회 등 다채로운 시간을 가졌다. 특히 ‘내가 만난 하나님’을 나누는 기도회 시간은 참석자들 서로 간 더욱 깊이 이해하고 알아가며 하나가 되는 귀한 은혜의 자리였다.      

 배목사는 “어른들이 동심을 생각하면서 활동할 수 있는 어른성경학교이다. 어른들이 한 달 동안 시간을 내는 것이 쉽지 않다. 하지만 어른들의 작은 헌신으로 예배가 회복되고 교회가 살아난다. 성경학교를 통해 옛날 추억을 생각하며, 교회가 견고하게 하나가 되고, 연합되고, 위기를 돌파할 수 있다. 특히 예배가 중단되어 어른의 영적 회복이 필요한 교회에는 꼭 권장한다. 한 달 정도의 시간을 통해 어른들의 영성이 회복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고 역설했다. 이어 “또 하나의 주요 프로그램은 플로잉이다. 내가 받은 하나님의 은혜를 흘려보내는 나눔의 장이다. 누군가에게 주고 싶은 마음이 있거나, 받고 싶은 마음이 있을 때 기도하면서, 누군가에게 주고 또한 받는다. 이는 서로 예수님의 마음으로 나누고 섬기는 프로그램으로서 교회를 세워나가는데 성도들이 갖추어야 할 중요한 덕목 중 하나이다.”라고 강조했다. 

 동교회 내에서의 이러한 나눔사역은 외부로 확장되어 성남시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NCMN(대표=김미진, 김진석목사)과 함께 매주 목요일 성남 노숙인들과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을 찾아가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동참한 성도들은 도시락과 함께 커피, 양말, 치약, 칫솔, 옷 등 필요한 물품들을 가지고 겸손한 마음으로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있다. 

 배목사는 “노숙인들과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나누는 것은 교회의 사명이다. 이러한 교회문화는 한국교회가 본받고 실천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2.jpg
성남산성교회 2080어른이성경학교

 

 마지막으로 동교회 주일학교는 코로나19 가운데에서도 3배 가까운 부흥을 이루며,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성남노회에서「코로나19시대 양적 성장 전도전략」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주일학교 전담으로 작년 초 부임한 한찬송목사는 “작년 초 부임 당시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출석인원 12명이었다. 그리고 지난 어린이 주일에는 38명이 출석했다. 유튜브나 SNS 등 스마트한 기술을 어린이들 눈높이에 맞는 문화에 접목하여 소통한 결과다.”라고 밝혔다. 한목사는 축구나 탁구, 게임, 비즈, 달란트 쇼핑몰 등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시대 문화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며 다양한 접촉점을 만들어 관계를 구축해나갔다. 더불어 교회에 어린이들만의 놀이 공간을 만들었다. 탁구대와 닌텐도 게임을 하며 서로 교제하며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또한 교회내의 작은 도서관에서는 권사의 헌신으로 성남시에서 지원을 받아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10년 넘게 제공하고 있다. 제일 중요한 예배에도 어린이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말씀에 집중할 수 있도록 쿠폰, 달란트, 말씀 랩 동영상 촬영 등을 진행하고 있다.

 동교회의 이러한 노력은 어린이들이 평일에도 자유롭게 드나들며 적극적으로 예배에 참여하는 동기가 됐다. 더불어 자발적으로 전도하며 부흥하게 됐다.

 배목사는 “주일학교의 비전은 학생들이 영적으로 성장하여 교사가 되는 것이다. 어린이들이 관심 갖고 있는 문화콘텐츠를 통해 소통하며 교회에 잘 정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개척교회나 소규모 교회의 주일학교 및 한국교회가 다음세대를 세워나가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전체댓글 0

  • 338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른 위한 ‘성경학교’로 성장과 부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