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8 09: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1.jpg



기성교단의 재림에 관한 헌법 수개정 발의, 이중 재림 모호함 해소

폐암 말기 진단 후 5년째 투병 중, 요한계시록을 2000독해 책 출간

 

12-임현경.jpg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인천남지방회는 염현경목사(장현교회)를 적극 후원하고 있다. 염목사는 기성교단의 재림에 관한 헌법 수개정 발의를 했던 목사이다. 지난 2021년에 발의해서 인천남지방회에서 총회에 올린 내용은 기존의 재림에 관한 잘못 명시된 성경 구절을 바로 잡는 일이었다. 이것은 교단 법제부와 헌법연구위원회를 통과해서 2022년 총회 때 무난히 원안대로 결의될 예정이다. 염목사가 발의해서 인천남지방회에서 올린 재림에 관한 헌법 수개정 내용은 ‘용어’에 대한 수개정이다. 염목사가 발의해서 성결교단의 헌법이 116년만에 개정하게 되었다는데 큰 의미와 의의가 있다. 이 개정안은 헌법 제1장 총강 6조 4항 “구약성경의 예언의 중심이 그리스도의 수육탄생이라면 신약성경의 중심은 그리스도의 재림이라 할 수 있나니 우리는 공중강림(임재, 휴거. 살전4:16-18)과 지상강림(재림. 행1:11)을 믿는다. 요한계시록은 재림을 전적으로 계시한 성경으로 마지막에 내가 속히 오리 한 말씀이 세 번이나 거듭 기록되었다(계22:7, 12, 20). 재림은 신앙생활의 요소이며(살전3:13) 소망이요(살전2:19-20) 경성이 된다(마24:44, 25:13)”이다.

 

이는 모두 성경적으로 ‘강림’이라고 표기하되, ‘공중강림’ 때는 ‘임재, 휴거’로, ‘지상 강림’ 때는 ‘재림’으로 표기해야 두 강림의 차이를 이해하게 될 뿐 아니라, 이중 재림이라는 모호함도 해소하게 될 것이기에 수·개정이 필요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염목사는 지난 2017년 11월 24일에 폐암 말기 진단을 받고 현재 5년째 투병 중에 있다. 이처럼 오랫동안 버티는 이유는 순전히 성경 말씀 연구와 강렬한 기도 덕분이라고 밝혔다. 그는 개인 종말을 느끼면서 요한계시록을 2000독했다. 오직 귀납적 성경연구 방식으로 성경을 분석하며 주석을 달았다. 요한계시록 성경에서 문제를 뽑아 성경에서 묻고, 성경 구절로 답하는 형식으로 됐다. 폐암 말기 5년 생존율은 4%로 알려져 있다. 그 4%의 확률을 뚫고 하나님께서 지금까지 염목사를 살려 주신 은혜로 살아가고 있다. 종말을 전하는 요한계시록을 생애 1만독 목표로 읽고 있는 중이다. 황제숭배(우상숭배)의 핍박 속에 있을 때, 사도 요한이 밧모 섬에서 환상 중에 받은 계시의 말씀으로 초대교회 성도들은 위로와 소망을 얻었다. 그들은 요한계시록으로 재림 예수님을 고대하면서 최후 승리자가 될 것을 꿈꿨다. 사도 요한의 밧모섬이 필자에게는 폐암 말기와 같았고, 우상숭배 앞에서도 그들이 위로와 소망 중에 승리자가 되었듯이, 필자 역시 폐암 말기 투병 중에서도 인천 만수동에서 요한계시록으로 재림신앙의 회복과 이단과 신천지 격파를 위해 최후 승리의 확신 가지며, 요한계시록 100문 100답을 집필했다. 필자는 폐암 말기 투병 중에도 요한계시록 부흥회와 세미나를 인도하며 재림신앙 회복 운동을 하던 중 △신앙 부흥과 재림신앙 회복 △한국교회와 성도들에게 요한계시록을 어떻게 하면 접근하기 쉽게 할 것인가? △어떻게 하면 이해하기 쉽게 전할 수 있을까? 고민하던 차에 본 서적을 집필하게 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386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현교회 염현경목사, 폐암 말기 투병 중에도 말씀으로 승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