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1 16: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밀알복지재단.jpg

밀알복지재단은 올레인터내셔널로부터 의류와 후원금을 기부 받았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홍정길목사)은 올레인터내셔널(대표=장민준)로부터 지난달 271천만 원의 후원금과 273백만 원 상당의 의류를 기부 받았다고 밝혔다.

 

기부된 의류들은 올레인터내셔널이 일부 사업을 정리하면서 발생한 재고와 이월 상품이다. 이는 동 재단이 운영하는 나눔스토어 기빙플러스에서 추후 판매되며, 수익금은 기빙플러스에서 일하는 장애인, 어르신 등 취약계층 직원들의 월급으로 사용된다. 후원금 1천만 원은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치료중단 위기에 놓인 저소득가정 장애아동의 의료비로 쓰인다.

 

후원기업 장민준대표는 후원을 시작한 지 올해로 10년이 되었다. 긴 시간동안 후원을 이어올 수 있음에 기쁘고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 낮은 곳에 손을 내미는 것을 멈추지 않겠다고 전했다.

 

기빙플러스 김인종본부장은 오랜 시간 변함없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 후원기업에 깊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밀알복지재단은 취약계층과 후원기업을 이어주는 다리의 역할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재고·이월 상품을 기부 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자원 순환으로 환경을 보호하는 기업사회공헌 전문 나눔스토어다. 재고 상품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길 원하는 기업들의 기부처로 활용되고 있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1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38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애아동·취약계층 지원을 확대…밀알재단, 의류기업으로부터 후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