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6(월)

26개 기관들의 사역과 현황을 전시

영락교회 ‘사회봉사의 날’ 맞아 사역박람회

댓글 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2 08: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20812_090901052.jpg

  영락교회(담임=김운성 목사) 사회봉사부는 오는 28일 사회봉사의 날을 맞아「내 양을 먹이라」란 주제로 사역 박람회 및 세미나를 개최한다. 

 

  한경직 목사가 고아를 돌보기 위해 설립한 ‘보린원’으로부터 시작된 영락교회 사회봉사부는 그리스도의 사랑과 섬김의 삶을 따라 교회 안팎에서 구제와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하여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봉사와 섬김은 교회의 사명을 넘어 시대적인 요구이기도 하다. 코로나 펜데믹 이후 연약한 이들의 아픔에 교회는 더욱 귀를 기울여야 한다. 그러나 최근 들어 한국교회는 세상이 기대하는 소금과 빛의 역할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러한 위기 앞에서 초기 한국교회가 섬김과 봉사로 고통당하는 사회적 약자를 보살피고 사랑으로 섬겨 안식처가 되어 주었던 것처럼 교회의 본질인 봉사를 통해 사회를 섬겨야 한다. 이번 사역 박람회는 사회적 약자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이들에게 관심을 두고 봉사하게 될 계기가 될 것이다.

 

  영락교회 「사회봉사의 날」행사는 ‘내 양을 먹이라’는 주제로 사역 박람회와 세미나로 진행된다. 사회봉사부가 지원하는 월드비전을 비롯한 26개 기관들이 베다니 광장(영락교회)에 모여 사역을 소개하고, 사역 현황을 전시하며 홍보한다. 

  또한 세미나 강의는 김한호 목사(춘천동부교회)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디아코니아 실천 방안」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교회가 당면한 사회적 신뢰도 추락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봉사와 섬김의 본질인 ‘디아코니아’ 정신의 회복에서 찾고, 디아코니아의 성서적 근거를 통해 바른 봉사와 섬김의 자세를 모색한다. 

 

  교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속에서도 교회의 본질을 잃지 말아야 한다. 교회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말씀 위에 세워진 공동체이다. 예배 회복에 힘씀과 동시에 연약한 자들의 이웃이 되어주며,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약자들을 향하여 손을 내밀어야 한다.

 

  이번 「사회봉사의 날」 사역박람회 및 세미나가 교회의 본질을 다시금 돌아보고 복음으로 세상을 이롭게 하며,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영락교회 사회봉사의 날.JPG

전체댓글 2

  • 72025
달빛

교회가 사회복지에 관심을 가져 환영합니다.

댓글댓글 (0)
별이

교회의 본질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6개 기관들의 사역과 현황을 전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