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6(월)

눈물로 기도하니 주님이 하셨습니다

여주 예명교회 한경희목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2 10: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예명 한경희목사.jpg
한경희 목사(예명교회 담임)

   전원교회인 예명교회가 창립 19주년을 맞았다. 담임인 한경희목사(사진)는 “교회는 살아있는 생명체이기에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짐과 훈련받은 성도들이 제자되어 주님이 이 땅에서 하셨던 사명을 수행해가야 하며 이것은 다음세대에도 변함없는 비전”이라고 말했다. 

  또한 “어느 날 성령의 음성을 듣고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여주로 이전하였다. 짓다가 만 교회를 하나님의 언약, 그 약속대로 주셔서 오직 말씀과 눈물로 영혼사랑하며 하루하루 사역하다 보니 어느새 마을을 품은 19년 청년교회로 성장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목사는 “아버지 영향으로 우상숭배 하며 살았다. 결혼 후에 고난과 환란에 휩쌓여 급기야 죽으려고 할때 끊임없이 복음을 전하던 천사집사님의 전도로 교회를 다니게 되었고 결정적인 순간에 주님을 만났다. 십자가에서 예수님이 “사랑하는 내딸아! 너를 위해 십자가”를 지셨다고 말씀하셨다. 수많은 날 울며 기도했더니 주님은 "이젠 나를 위해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는 앞으로의 사명을 듣게 하셨다. 주님은 매일 철야기도로 10여년을 준비하게 하셨고, 신학교에선 하나님의 속성, 거룩함과 하나님나라 그리고 섭리를 깨닫게 하셨다. 온전한 회개와 전적인 순종이며 주님처럼 자아포기하며 십자가 지는 제자도의 길”이라고 말했다.

 

  설립 19주년을 격려하며 축하하는 목사님들은 “눈물과 무릎으로 왔고, 의리있는 목회자, 주님의 날까지 충성하라”고 격려했다. 

  이에 한목사는 “주님께 영광! 오늘의 예명교회는 주님 만나 기쁘게 맺은 열매를 확인한 19년간의 고백이다. 주님이 고치셨다. 우리의 기도를 들으신 주님이 하셨다. 여주시를 넘어 주님의 날까지, 주님이 하심을 믿고 겸손히 무릎으로 기도하며 성령님의 인도하심과 영혼사랑, 하나님나라 확장을 위해 푯대를 향해 달려 가겠다”고 다시 고백 하였다.

 

예명교회_광고_3-2.JPG

전체댓글 0

  • 849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눈물로 기도하니 주님이 하셨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