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열방대학 사역팀서 렛츠 고 코리아 집회

다음세대의 회복·세계선교 헌신 촉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29 22: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20828_230127827.jpg

한국교회가 복음의 불타는 사명으로 돌아와 헌신한 시간

하나님의 사랑 기억하면서 복음전파의 길을 추구하기로


국제 YWAM 하와이 코나 열방대학 동북아시아 사역팀은 지난 27일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렛츠 고 코리아 2022 집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의 주제는 「다음세대의 부흥과 한국교회의 하나됨 그리고 복음통일과 세계선교로의 재헌신」이였다. 주최측은 이번 집회로 인해 다음세대의 회복이 일어나길 원하다고 전했다. 7시간 동안 이어진 집회에서 다음세대는 신앙의 회복을 추구하고, 세계선교의 헌신하길 다짐했다. 

 

 주최측은 “누가복음 15장 돌아온 탕자의 말씀처럼 아버지 집을 떠났던 다음세대가 하나님사랑의 품으로 돌아와 말씀을 통해 정체성을 회복하고 꿈을 꾸게 될 것이다”면서, “한국교회는 복음의 불타는 사명으로 일어나 헌신하는 은혜의 시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란 제목으로 첫 번째 설교를 전한 마크조선교사(하와이코나열방대학 DTS학교장)는 “많은 다음세대가 하나님을 위해 드린 것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하나님이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하지만 하나님의 사랑은 행위를 통해 받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하나님께서는 우리 존재 자체를 사랑하신다. 누가복음 15장에 나오는 탕자의 아버지가 아들이 돌아온 것을 기뻐한 것처럼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당신께로 돌아오는 것을 기뻐하신다” 면서, “많은 다음세대가 미래에 대해서 두려워하고 있다. 하지만 하나님의 완벽한 사랑이 두려움을 쫓아낸다. 미래에 대해서 두려워하지 말자 하니님께서 우리의 미래를 해결하셨다”고 말했다.

 

 「십자가의 사랑」이란 제목으로 두 번째 설교를 전한 김형민목사(빛의자녀교회)는 “사단은 우리가 하나님께로 돌아가기에 너무 늦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누가복음 15장에 나오는 탕자의 비유는 아직 늦지 않았다고 말한다”면서, “하나님은 완벽하신 분이다. 그분이 깨끗하게 하셨다면 깨끗한 것이다. 우리도 우리 자신을 용서해야 한다. 우리도 우리 자신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또한 “우리는 우리 자신을 바라보는 것을 멈추어야 한다. 과거의 발목 잡히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보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십자가로 사랑 받았음을 기억해야 한다. 우리는 생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공연과 함께 간증을 한 드러머 리노는 “어린시절 의료사고를 당하고 시력을 잃게 되었다. 시력을 잃은 후 어머니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실천에 옳겼다.”면서, “그때 어머니와 함께 울게 되었다. 그 순간이 행복했다. 그리고 하나님께도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그때부터 시력이 돌아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이후 드러머로서 인기를 얻었으나 하나님을 떠나게 되었다. 그런데 어느 날 나의 다리가 움직이지 않게 되었다. 긴 시간 동안 드럼을 온전히 치지 못했고 생을 마감하고자 생각했다”면서, “그 때 하나님께서 나를 만나주셨다. 하나님이 내 모습 그대로를 사랑하심을 알게 되었다”고 했다. 그리고 “하나님에게만 초점을 맞추게 되면 우리의 모든 것이 바뀌고, 우리를 통해 복음을 전하신다. 이것은 성령님이 하시는 일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의 비전선포 시간을 인도한 박호종목사(더크로스처치)는 “왜 하나님이 한국을 사용하고 계실까? 이유는 한 가지이다. 기도를 통해 바뀐 나라가 우리나라이기 때문이다”면서, “우리가 열방을 다니면서 기도와 예배를 하고, 말씀을 선포할 때 하나님께서 생기를 부으실 것이다”고 했다. 

 

 이번 예배에선 데이비드 가바목사(YWAM), 엘리야 한목사(수원하나교회), 권준목사(시애틀형제교회)도 설교를 전했으며, 빅콰이어 등의 찬양팀이 무대에 올랐다.

태그

전체댓글 0

  • 578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열방대학 사역팀서 렛츠 고 코리아 집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