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30 13: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임스 강 목사-1.jpg
        (행복신앙연구소장 제임스강 목사 www.bog.or.kr)

불행의 시작과 불행의 유전

 

 

“8년 전 장난으로 민달팽이를 먹었다가 마비 상태에 빠졌던 오스트레일리아 남성이 28세 나이에 사망했다. ... 친구들은 만취한 그에게 민달팽이를 생으로 먹지는 못할 거라고 놀렸다. 그러나 그는 먹었다. ... 며칠 후 그는 다리에 날카로운 통증을 느꼈다. 시험 결과 민달팽이 기생충인 쥐 폐선충이 발라드의 뇌를 감염한 것으로 나타났다.”(허프포스트코리아, 2018.11.06)

 

위 기사는 먹지 말아야 될 것을 먹음으로 발생한 한 청년의 불행한 죽음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기생충을 가진 민달팽이를 생으로 먹음으로 죽음이 찾아온 것처럼, 인류 최초의 죽음 역시 먹지 말아야 될 것을 먹음으로 찾아왔습니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2:17)

 

육체와 영혼을 가진 인간에게는 두 종류의 생명과 죽음이 있습니다. 육체의 생명과 죽음, 그리고 영혼의 생명과 죽음입니다. 죽은 자들로 자기의 죽은 자들을 장사하게 하고 너는 가서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라.”(9:60)는 구절에서, 앞의 죽은 자들은 영혼이 죽은 자들이고, 뒤의 죽은 자들은 육체가 죽은 자들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육체의 죽음만을 죽음으로 생각하지만 인류 최초의 죽음은 영혼의 죽음이었습니다. 아담과 하와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를 먹었을 때 그들은 여전히 호흡하고 움직였습니다. ‘심박동과 호흡이 영구적으로 정지될 때를 육체의 죽음으로 판정 내리기에, 그들은 육체의 죽음을 당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들의 육체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지만, 다음과 같이 그들의 마음에 먼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내가 동산에서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3:10)

 

, 아담과 하와는 선악을 알게 되는 나무의 열매를 따먹음으로 선악을 알게 되었고, 그것이 두려움(afraid)을 가져다주었으며, 결국 하나님을 피해 숨게 되었습니다. 죽음의 또 다른 의미는 분리인데, 아담과 하와의 마음이 하나님의 마음과 분리되면서 그들의 영혼이 죽었습니다. 이 죽음이 복의 근원이신 하나님과의 분리로 인한 불행의 죽음입니다.

 

분만하는 과정에서 아기가 우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는데, 이는 분만 과정에서 다소 폭력적인 분만 과정이 있어 고통을 이기지 못하고 우는 것이다.”(하민숙, 산부인과 전문의)

 

모든 아기는 엄마의 뱃속에서 출생하면서 자지러지게 울음을 터뜨립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는데, 가장 설득력 있는 주장 중 하나는 출산의 고통 때문입니다.

 

여자에게 이르시되 내가 네게 임신하는 고통을 크게 더하리니 네가 수고하고 자식을 낳을 것이며”(3:16)

 

아담과 하와가 범죄했을 때, 하나님은 하와에게 출산의 고통을 주셨습니다. 그로 인해 신생아 역시 함께 고통을 당하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왜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가 범한 죄를 짓지 않은 신생아에게도 이러한 고통을 주시는 것일까요?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오고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들어왔나니”(5:16)라는 구절처럼, 아담의 범죄로 말미암아 세상에 죄와 사망이라는 불행이 찾아왔기 때문입니다. 이는 모든 사람에게 찾아온 유전된 불행입니다.

 

내가 죄악 중에서 출생하였음이여”(51:5)

악인은 모태에서부터 멀어졌음이여”(58:3)

 

위와 같이 모든 인간은 유전된 불행으로 인해 복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떠난 죄악 속에서 불행하게 살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불행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하나님을 떠난 삶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를 알아야 됩니다. 사실 고통은 이상 징후를 알려주는 신호와 같습니다. 고통이 있어야 해결책도 찾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암에 걸리자마자 고통이 온다면 모두가 암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하나님은 당신을 떠난 모든 인간에게 불행의 출생 시부터 고통을 허락하심으로 불행에서 벗어나길 바라셨습니다. 이는 누가복음 15장의 둘째 아들이 아버지를 떠나 먼 나라에 가서 맛보는 고통과 같은 것입니다. 아버지는 둘째 아들이 고통을 맛보도록 허락했지만, 그로 인해 아버지에게 돌아옴으로 근본적인 불행에서 벗어나길 바랐습니다. 아래와 같은 하나님의 본심처럼 말입니다.

 

주께서 인생으로 고생하게 하시며 근심하게 하심은 본심이 아니시로다.”(렘애 3:33) 

 

전체댓글 0

  • 952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행복신앙세미나(12)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