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사랑의교회서 ‘교회 섬김의 날’ 행사

회복을 넘어, 부흥체험하는 계기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03 21: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사랑의교회.PNG

              ◇사랑의교회의 전경이다.   

 

사랑의교회(담임=오정현목사)는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한국교회 섬김의 날을 진행한다. 이 행사를 위해 동 교회는 매주 토요일 새벽마다 준비기도를 순행하고 있다.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란 주제의 이 행사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교회가 회복을 넘어, 부흥을 체험하는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된다.

 

아울러 동 교회 성도들은 지난달 29일부터 매일 새벽 본당 강대상 위에 모여 한 달여 동안 강단 기도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매일 오목사가 인도하는 이 기도회는 이번행사를 통해 한국교회가 부흥의 전기를 마련하는 시간이 되도록 기도하며 다짐기 위해 진행된다.

 

동 교회는 “‘9.26 한국교회 섬김의 날이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 나아가는 촉진제와 역사의 변곡점이 되어 한국교회에 거룩한 재헌신이 일어날 것을 소망한다, “엔데믹시대를 맞이하는 한국교회에 복음적이며 실제적인 사역의 대안을 제시해, 한국교회에 거룩한 새판짜기의 역사를 일으키게 될 것을 소망한다고 전했다

 

또한 참여하는 모든 목회자 부부가 위로와 쉼을 얻고, 육체의 한계를 뛰어넘는 은혜를 경험하게 하길 바란다, “엔데믹시대에 꼭 필요한 사역의 도구로 강력하게 무장되어 지역교회 목회현장에서 하나님이 원하는 부흥을 체험하게 될 것을 소망한다고 밝혔다.

 

오정현목사는 “‘9.26 한국교회 섬김의 날은 우리의 생명 되고 소망되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만이 드러나고, 참석하는 한국교회 동역자 여러분 한 분 한 분을 섬기기 위한 잔치이다고 초대의 말을 전했다.

 

동 행사는 전국 목회자 부부와 신학생 및 교회 지도자 5천 명을 초청한 가운데 오스 기니스 교수(‘소명저자)와 릭 워렌목사(세들백교회), 마이클 리브스총장(영국 유니온신학교), 박희천목사(내수동교회 원로), 전광식목사(전 고신대총장), 박성규목사(부천교회), 최윤식박사(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등이 강사로 참여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571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교회서 ‘교회 섬김의 날’ 행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