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운동과 정신건강(1)

손매남(경기대 뇌·심리전문연구원·한국상담개발원원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6 14: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손매남.png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뇌에 저장되는 도파민의 양이 많아지고 뇌의 보상센터에서 도파민 수용체를 생성하는 효소가 만들어진다. 그리고 세로토닌의 수치를 높여준다. 세로토닌은 기분과 자기 존중감, 충동억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세로토닌은 코르티솔과 반대되는 역할을 하며 스트레스를 줄인다. 대뇌피질과 해마사이에 세포연결도 촉진하며 학습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한다.

 

운동은 신경세포 성장인자(BDNF)를 생성케 한다. 운동은 섬유아세포 성장인자와 혈관내피세포 성장인자를 생성해 뇌에 새로운 모세혈관 생성과 혈관 통로가 확장되는 데도 도움을 준다. 이처럼 혈관의 숫자와 크기가 늘어나면 당연히 혈액의 흐름의 효율성도 높아진다.

 

유산소운동은 신경세포 성장인자의 생성량도 늘려준다. 운동으로 생기는 성장인자는 뇌의 발달에도 좋고, 만성 스트레스로 인한 뇌 손상을 막아주기도 한다. 그리고 세포의 복구기전을 활성화하고 동시에 코르티솔의 수위도 조절하며 신경전달 물질의 수치를 높여준다.

 

뇌가 하는 일이란 결국 시냅스에서 다른 시냅스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다. 그 과정에는 에너지가 필요하다. 그런데 운동은 신진대사에 영향을 주므로 시냅스의 기능은 물론이거니와 생각이나 감정에까지 막대한 영향을 주게 되는 것이다.

 

전체댓글 0

  • 478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운동과 정신건강(1)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