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건강교실] 관절염 환자의 운동처방(1)

박시복(한양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6 14: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박시복.JPG

 

 

염증이 있는 관절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사용할수록 관절의 염증이 심해지고 관절이 변형되기 때문이다. 보조기를 이용하여 움직이지 않게 고정시켜 놓으면 염증도 가라앉고, 통증도 줄어든다. 그러나 아프다고 해서 운동을 하지 않으면, 관절은 점점 굳어지게 되고, 근육도 말라가게 된다. 관절염으로 오래 고생하신 분들을 보면, 관절은 염증으로 인해 부어 커져 있고, 관절과 관절사이의 근육이 있어야 할 부위는 말라서 뼈만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관절염이 아니더라도 만성질환을 가진 분들은 다 이에 해당된다. 관절에 염증이 생기면, 염증 자체로 인해 관절이 붓고 아프다. 관절을 움직이려고 하면 아프기 때문에 안 움직이게 되고, 근육은 할 일이 없기 때문에 자꾸 말라간다. 근육이 마르면 관절을 움직일 때보다 더 많은 힘이 들고, 조그만 일에도 약해진 많은 근육들을 사용해야하기 때문에 근육들이 잘 뭉치고, 관절에 무리가 가면서 염증이 더 심해진다. 또한 관절이 굳으면 똑같은 동작을 하더라도 에너지 소모가 많아지기 때문에 쉽게 피곤해지기 때문에 더 움직이지 않으려 한다. 악순환이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으려면 운동을 해야 한다. 운동을 하면 관절도 정상적으로 움직이고, 약해진 근육도 튼튼해지며, 아픈 것이 줄어들기 때문에 관절염을 앓기 전의 활동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다.

 

운동을 할 때 지켜야 할 6가지 원칙이 있다. 첫째, 과부하의 원칙이다. 평상시 하던 것보다는 더 힘들게 해야 운동효과를 볼 수 있다. 둘째, 점증부하의 원칙이다. 조금씩 근육을 튼튼하게 만들어야지 갑자기 무리하게 운동하면 탈이 난다. 셋째, 반복성의 원칙이다. 운동을 한번 한다고 해서 몸이 건강해지는 것이 아니며, 꾸준하게 반복해야만 효과를 볼 수 있다. 넷째, 안전성의 원칙이다. 튼튼해지려고 하는 운동도 운동방법이나 건강상태에 따라서 잘못하면 건강이 나빠질 수 있고 심지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따라서 의사와 상담후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다섯째, 유효성의 원칙이다. 실제로 어떤 효과가 있고, 어떻게 건강에 도움이 되는지를 알고 운동을 해야 한다. 여섯째, 개별성의 원칙이다. 남들한테 좋은 운동이 나에게는 해가 될 수 있다. 자신의 건강상태에 따라 운동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찰이 필요하다.

 

운동이 어느 부위에 효과가 있느냐에 따라, 관절운동, 근육운동, 심폐운동으로 나눌 수 있다. 관절운동은 관절이 움직이는 범위를 유지하거나 늘려주는 운동이다. 근육운동은 근육의 길이를 적절하게 유지하고, 튼튼하게 만들어 주는 운동이다. 심폐운동은 심장과 폐의 기능을 좋게 해주는 유산소 운동이다.

 

운동프로그램은 준비운동 5-10, 주운동 15-60, 정리운동 5-10분으로 구성된다. 준비운동은 주로 관절운동과 스트레칭운동을 통하여 관절과 근육의 긴장을 풀면서 심폐기능이 주운동을 하는 동안에 놀라지 않도록 몸을 준비하게 된다. 주운동은 근육운동이나 유산소운동을 하면서 근육의 힘을 키우고, 심폐기능을 늘려나가게 된다. 정리운동은 다시 준비운동과 마찬가지로 관절운동과 스트레칭운동을 하면서 주운동을 하는 동안 무리가 간 관절과 근육, 심장을 운동 전의 상태로 되돌려주기 위해 몸을 풀어주는 운동이다.

 

전체댓글 0

  • 642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강교실] 관절염 환자의 운동처방(1)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