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행복신앙세미나 19

행복을 누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죄의 짐을 해결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26 07: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임스 강 목사-1.jpg
(행복신앙연구소장 제임스강 목사 www.bog.or.kr)

 죄 사함의 복을 통한 참된 쉼과 평안

 

 

 

단지 인간에 불과한 사람이 예수님과 같은 주장을 했다면 그는 위대한 도덕적인 선생이 전혀 아닐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은 선택을 해야 합니다. 이 사람은 하나님의 아들이었고, 지금도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그게 아니라면 미치광이거나 그보다 못한 인간입니다.”(C.S. 루이스의 순전한 기독교 중)

 

위는 예수 그리스도를 인류의 스승 정도로 여기는 사람들에게, 예수 그리스도는 정신병자이거나 하나님의 아들중 한 존재로 선택해야 됨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한번은 암행어사가 어느 고을을 지나다가 용한 점쟁이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는, 백성을 속이는 자라는 의심이 들어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사주를 봐달라고 요청하자 점쟁이는 글자가 적힌 종이 묶음을 내밀면서 하나를 잡아보라고 했습니다. 어사는 죽 보다가 점 복()자를 잡았습니다.

 

그러자 점쟁이가 갑자기 무릎을 꿇고는 어사또 나리!” 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깜짝 놀란 어사는 극구 부인했지만, 계속 어사임을 주장하는 점쟁이에게 어떻게 자신의 신분을 알았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점쟁이는 나리가 잡은 점 복 ()자는 사람에게 쇠붙이가 하나 달려 있다는 의미인데, 그 쇠붙이가 마패가 아니고 뭐겠습니까?”라고 대답했습니다.

 

기가 막힌 어사는 가만히 생각하다가 거기를 떠나 거지 한 명을 불러 선비 행색으로 꾸미고 점쟁이 집으로 보내면서 역시 점 복()자를 잡으라고 가르쳤습니다. 그런데 거지가 점 복()자를 잡자, 점쟁이는 이 거지가, 당장 안 꺼지면 맞아죽을 줄 알라.”고 하면서 몽둥이를 찾는 게 아닙니까!

 

부리나케 도망 나온 거지의 이야기를 듣고는 어사가 다시 찾아가 어떻게 그 사람이 거지인 줄 알았냐고 묻자, “점 복()자는 마패가 아니면 깡통을 찬 사람인데, 글자를 거꾸로 잡는 것을 보고 거지인 것을 알았습니다.” 하고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11:28)

 

인류 역사에 많은 스승이 있었지만, 위와 같이 이야기한 존재는 예수 그리스도뿐입니다. 그분은 행복의 원천이신 하나님의 아들이시기 때문입니다.

 

이번 위기를 통해 한류 산업이 새롭게 각성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승리 게이트가 알려지고 엔터테인먼트 주가가 폭락하면서 엄청난 금전적 손실을 봤기 때문에, 기획사와 연예인들은 자신들의 개인적인 선택이 산업 전체에 얼마나 큰 파장을 몰고 올 수 있는지 제대로 목격했다. 과거처럼 죄를 덮는 것은 어려워졌고 연예인으로서의 커리어가 끝나버릴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기에 앞으로 더 조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한국경제, 2019.3.25.)

 

위는 2019년 한국 사회를 들썩이고 있는 승리 게이트에 대한 기사 내용 중 한 독일 기자의 논평입니다. ‘승리 게이트201811월 말에 발생한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에서 시작된 연예계와 유흥가의 게이트로, 처음에는 평범한 연예산업 종사자가 클럽 가드들로부터 단순폭행을 당한 사건으로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클럽과 경찰의 유착 의혹, 마약 투약 의혹, 탈세 의혹으로 번지다가 버닝썬 실소유주로 알려진 전 빅뱅 멤버 승리의 성매매 알선 및 성접대 의혹으로 1차 폭발했고, 이후 그의 절친이었던 정준영의 불법 촬영 동영상 공유 사건으로까지 번지며 2차 폭발 후 5명의 연예인이 동시에 은퇴 또는 퇴출 수순을 밟게 되었습니다.

 

결국에는 일부 경찰뿐만 아니라 대형 연예 매니지먼트사까지도 연루되면서, 마침내 승리 게이트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불행한 사건입니다. 이처럼 죄에 연루된 모든 사람들, 즉 피해자나 가해자에게나 불행을 주는 것이 바로 죄인 것입니다.

 

죄가 늘어날 때마다 우리의 슬픔도 늘어나는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매튜 헨리)

 

위의 언급처럼, 죄는 반드시 불행을 가져다주기에 행복을 누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죄의 짐을 해결해야만 합니다. 그래서 성경과 찬송가도 다음과 같이 죄 사함의 복을 소개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 불법을 사하심을 받고 그 죄를 가리우심을 받는 자는 복이 있고 주께서 그 죄를 인정치 아니하실 사람은 복이 있도다.”(4:7,8)

 

내 영혼이 은총 입어 중한 죄짐 벗고 보니, 슬픔 많은 이 세상도 천국으로 화하도다.”(새찬송가 438)

전체댓글 0

  • 723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행복신앙세미나 19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