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몽기총, 툽아이막 게르성전 봉헌예배

몽골위한 선교사역에 매진하길 다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28 13: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2.jpg

몽골기독교총연합선교회는 몽골 툽아이막 게르성전 봉헌예배를 드렸다.

 

 

 

몽골에 게르성전 건축을 통해서 지역교회의 부흥 길 추구

선교위한 축구단 창단으로 복음전파의 새로운 방법 전개

 

 

몽골기독교총연합선교회(법인회장=김동근장로)는 지난 25일 몽골 툽아이막 석너거르 시온교회(담임= 수렝헐러전도사) 게르성전 봉헌예배를 드렸다. 이번 예배를 통해 이 선교회는 게르성전 건축 등 몽골을 위한 선교사역에 더욱 매진하길 다짐했다. 이번 성전건축은 부천 오정성화교회(담임=이주형목사)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유미정선교사의 사회와 가나청년의 통역으로 진행된 이번 예배는 진경수권사의 기도 후 이주형목사가 초대교회같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목사는 한국에 복음이 들어올 때 가난하고 어려웠지만, 그러한 중에도 이웃을 대접하고 섬겼다.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되다는 말씀처럼 정성껏 섬기려는 이 교회의 첫인상에 감사하다면서, “이러한 모습을 볼 때 교회가 부흥하고 발전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예배하고 교육하고 전도하고 봉사하는 것은 교회의 4가지 사명이다. 이러한 사명감당을 위해 교회가 필요하다. 초대교회처럼 날마다 모여 교제하며 이웃을 섬기며 전도해야 한다면서, “이러한 과정에서 더욱 부흥하는 교회가 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몽골 석너거르 시온교회 담임사역자인 수렝헐러전도사는 "마을에 유일한 교회인데, 이전에 성전으로 사용하던 게르가 낡고 노후되어 비바람에 대부분 소실되고 성전터마 남아있었다. 교인들 가정을 돌며 예배드리며 성전을 위해 기도했다"면서, "몽골기독교 총연합선교회와 오정성화교회를 통해 성전이 생겨 너무 감사하다. 이 성전을 통해 더욱 많은 사람이 하나님을 알게 되도록, 우리도 주는 교회가 되도록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회 설립자인 다와수랭전도사는 "하나님은 위대하시다. 이 좋은 날 좋은 분들을 만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10년 전 교회를 개척하며 게르천과 양털을 직접 재단해서 게르성전을 건축한 기억이 난다. 이렇게 크고 좋은 게르성전을 세워주시고 한국에서 와서 함께 예배를 드려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그리고 "좋은 성전을 주셨으니 하나님말씀으로 가득 찬 성전으로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에젱이웰교회 담임 툰신목사는 축사를 통해 "시작은 미약하나 끝은 창대하리라는 말씀처럼 오늘 이렇게 게르성전을 받았으니 더욱 부흥해서 다음세대를 준비하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이 선교회 김동근회장은 이 교회 게르성전 건축에 후원한 오정성화교회 이주형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한 이 교회에 선교회가 제작한 강대상 강단 간판 등을 기증했고, <성경만화 엘리야>를 전달했다.

 

한편 이 선교회는 몽골전역을 대상으로 △「게르성전 건축운동」 △「강대상 보급운동」 △「목회 지도자 양성」 △「몽골 사랑의 소 보내기 운동등 다양하게 사역하고 있다. 최근에는 몽골 헌터스 축구단을 창단하면서 스포츠를 통한 몽골 선교에 나서고 있다.

 

복음전파! 한 영혼구원!이란 사명을 가진 이 축구단은 김동근회장이 구단주로 있으며, 몽골 현지지도 목사로 몽골복음주의협의회 회장 알탄쳐지목사가 섬기고 있다. 이 축구단은 몽골축구협회의 소속의 축구팀으로 몽골 축구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다.

 

 

김회장은 여러 질병과 많은 어려움에서 몽기총을 통해 치유받고 회복된 선수 및 가족들이 있다. 이들이 중심이 돼서 몽골 복음전파의 계기가 마련된 것이 헌터스축구단이다고 말했다. 또한 축구를 통한 복음전파와 선교 열정을 가지고 있었는데 U-20 아시안컵 예선전이 최초로 몽골에서 열리는 상황과 맞물려 몽골 내 축구 붐이 형성됐다면서, “헌터스 축구단이 몽골을 복음화하고 한 영혼을 살리는 구심점이 되고 있어 보람되고 기쁘다. 주님께서 더욱 부흥하게 하실 줄 기대한다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8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몽기총, 툽아이막 게르성전 봉헌예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