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2 00: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1.jpeg

성도들과의 관계 속에서 눈높이를 맞추는 사역을 추구

교구의 재편성을 통해서 더욱 단단한 교회가 되길 기원



코로나 3년의 시간은 마치 교회 개척 초기로 되돌린 것 같습니다. 모든 것이 너무나 약해지고 무기력해 진 듯 보입니다. 개척 초기의 열정이 다 사그러진듯 합니다. 빈민촌 지역의 한계일까요. 사역자의 약해진 믿음일까요. 기도편지 쓰기가 부담이 되는 사역적 부진함이 큰 가방을 메고 계단을 오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감사함을 찾아보니, 그루터기같이 남아 있는 성도 열댓명이 기쁨이고 감사함입니다. 현지인 사역자조차 오길 꺼려하는 빈민촌, 작은 교회에서 끝까지 남아 신앙생활하고 있는 성도님들이 이 상황에서 미소짓게 만듭니다.

 

어느 전도세미나가 마닐라에서 한다고 하길래, 교회에 광고하고 참여하실 성도님들을 모집했습니다. 이틀 동안 하는 행사라서 등록비와 식사비가 부담되는 금액이라서 제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교통비는 지프니(시내버스)비용인데, 그리 크게 들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1명만 지원했습니다. 십일조 생활을 하는 두 명의 성도님들에게 같이 가자고 권유했습니다. 모두 시간이 안 된다고 했습니다. 약 한 달간 광고했고, 마지막으로 권면했을 때도 여전히 어린 자녀를 돌봐야 한다고 시간이 안된다고 했습니다.

 

두 성도님들의 거절은 참으로 가슴 아프게 했습니다. 교통비를 주면서, 혹 마음이 바뀌면 몇시까지 어디로 오라고 했습니다. 마닐라의 출퇴근 시간대의 교통혼잡이 너무 심해서, 일찍 서둘러 나가는 바람에 약속시간보다 30분 먼저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남은 시간동안 아침식사나 할까 하고 차에서 내렸는데, “목사님, 저희 왔어요”라고 말하는 2명의 성도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는 그때 알게 되었습니다. 그 적은 금액의 교통비가 이분들에게는 큰 돈이었구나를요.

 

아직도 이들의 눈 높이를 맞추지 못하고 사역하는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영적인 눈높이에만 치중해서, 경제적 눈높이를 못 맛추고 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반성됐습니다. 자녀를 돌보느라 시간이 안 돼서 목사님의 권유에 거절한 것이 아니라, 교통비조차 없어서 그런 것이었습니다. 성육신하신 예수님이 인간에게 눈높이 맞추셨던 것처럼, 그 예수님을 다시 한번 더 생각해 보게 됩니다.

 

그동안 필요했던 여러 교회용품을 구입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하나님께서 채워주셨습니다. 교회가 더 부흥하여 교인 수가 많아져서, 교회 건물도 건축되길 소망해 봅니다. 또한 교회 구역을 재편성하려고 합니다. 코로나가 구역도 재편성하게 합니다. 내년 초에 세례식을 통해 늘어난 세례교인으로 재편성된 구역이 더욱 탄탄해 지리라 믿습니다./필리핀 남윤정·김미희선교사

태그

전체댓글 0

  • 431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필리핀 빈민에게 하나님사랑 전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