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9(일)

새해목회 필독서 「2023 예배와 강단」

교회력·절기에 따른 주석과 설교 제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4 09: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2예배와 강단.jpg

 

교회력과 성서정과에 따라 성서본문 주석과 설교지남을 제공

28명의 주석 집필자와 56명의 설교지남 집필자가 제작 참여 


한국실천신학연구소(운영위원장=임희국 장신대 명예교수)는 <교회력과 성서정과에 따른 2023년도 예배와 강단>을 출간했다. 이 책은 1987에 교파를 초월하여 모인 목회자들과 신학자들이 한국교회 강단과 예배갱신을 추구하며 펴내기 시작한 것으로, 올해로 35년째 같은 사역을 이어오고 있다.

 

교회력과 성서정과에 따라 매주일 정해진 성서본문의 주석과 설교지남(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있는 이 책은 배정훈교수(장신대)와 김형동교수(부산장신대), 이두희박사(대한성서공회) 등 신구약 학자들로 구성된 28명의 주석 집필자와 지형은목사(성락성결교회), 김만준목사(덕수교회) 등 목회현장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는 56명의 설교지남 집필자가 힘을 모아 완성했다.  교회강단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고 증언하는 목회자를 섬기겠다는 책임감이 담겨 있는 이 책은 개신교 여러 교파·교단의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이 함께하는 ‘말씀나눔운동’이라고 평가받는다.

 

임희국교수는 머리글에서 “코로나19 이전의 예배로 복귀하는 예배 회복이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위기에서 기존의 틀에 얽매인 관행을 창조적으로 깨뜨리고 근원으로 돌아가는 회복이 필요하다”며, 사도시대 초대교회의 예배를 오늘 새롭게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덧붙여 “전국의 교회에서 매 주일마다 하나님의 말씀이 <예배와 강단>을 통해 동일한 성서 본문으로 선포되고 증언되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이 책은 강단에서 말씀을 선포하고 증언하는 목회자를 섬기려 한다. 교회의 표식은, 종교개혁자 루터 이래로 “하나님의 말씀 선포”인데, 그 말씀을 전하기 위하여 땀 흘려 영적 씨름을 하는 목회자를 섬기려는 것이다. 또 <예배와 강단>을 통해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전국 신학대학 신·구약 성서학자 20명 이상이 일 년 52주일과 절기설교 성서본문의 주석을 분담해 집필했다.

 

이 책은 해당 주일의 교회력과 절기에 맞추어 상세한 성서본문주석과 함께 설교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은 준비와 기다림의 계절 대림절(11월 27일)에서부터 시작해 교회의 탄생과 선교의 시작 성령강림절까지 1년을 포괄하고 있다. (대한기독교서회/657쪽 /39,000원)

전체댓글 0

  • 894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해목회 필독서 「2023 예배와 강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