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9(일)

회화예술가 윤혜민 개인전

형형색색의 시각적 소음을 형상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8 09: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시장0.jpg

◇윤혜민 개인전 「다색소음」에서는 색색깔의 '소음'들을 캔버스에 담아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청각장애 딛고 세상만물의 소리를 시각적으로 표현

사람·자연 향한 애정, 창조세계가 주는 영감을 화폭에 담아

 

 

2022 윤혜민 개인전 다색소음이 이달 13일까지 천안시 충남기업교육센터 5층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수채화 8점과 더불어, 유혜묵시인의 우화집 <말 건네는 거울>에 삽화로 삽입된 디지털 일러스트 25여점을 함께 전시하고 있다. 전시를 통해 작가는 색색깔의 소음들을 캔버스에 담아냄으로 아름다운 창조세계를 지으신 하나님을 세상에 드러내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하늘, 창 등을 신과 인간을 잇는 매개체로 표현해, 작가만의 다채로운 시각을 포착했다. 윤혜민작가(분당지구촌교회·사진)는 계원예술학교 영재교육원을 수석 졸업하고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학과에 재학 중인 선천성 청각장애인 예술가으로, 사람들 각자에게 뇌리에 남은 소음이 있듯이, 공감각적 심상을 발휘해 그림에 옮겼다. 또 사람과 자연을 향한 작가의 애정이 화폭마다 담겨있다. 윤작가는 사람의 기억에는 지나간 순간들이 다양한 색의 감각으로 물들어 흔적을 남긴다고 표현했다.

 

 

11-윤혜민(크롭).jpg

 

이번 전시의 대표작은 이다. 윤작가가 현재 재학 중인 이화여대에는 오래된 나무나 담쟁이 덩굴이 많아서 부서지는 햇빛 아래 다양한 색을 발하는 나뭇잎들을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다고 말한다. 그는 거친 비바람을 맞았다 할지라도 햇빛이 주는 온기와 빛을 받으며 고운 색을 드러내주는 이파리들처럼 살게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화폭에 옮겼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작품 1한 여름의 빛을 빨아들여 누르스름한 빛으로 빛나는 이파리들을 그렸다. 2는 햇빛을 붉은 색으로 갈무리해서 단풍으로 틔워낸 담쟁이들을 담았다.

 

11-1 작품사진(작게).jpg

◇「빛1」

 

무제2(하늘)마치 사람의 피부처럼 갖가지 흔적들을 남기고 있는 하늘의 모습을 포착했다. 시간에 발맞춰 하늘의 흐름이 바뀌고, 바람이 스치고 간 길이 구름의 모양으로 남듯, ‘천변만화하는 하늘과 삶, 그리고 세상의 모습 한 장면을 떼어 놓았다.

 

은 길다란 창과 같은 크기의 캔버스에 하늘 풍경을 그림으로써 창이라는 매개체, 즉 인간의 가치관, 관점으로 바라본 세상을 은유한 그림이다.

 

윤작가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제가 개인 전시회를 열 수 있으리라곤 생각을 못했는데, 어느새 이렇게 성큼 현실로 다가와 얼떨떨하지만 무척 기쁘다고 개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림을 시작한 배경에 대해 사람들과의 의사소통이 어려운 내게 있어서 그림은 그나마 장애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를 누릴 수 있는 수단이었다, “그림에 대한 영감은 보통 자연물이나 다른 화가의 작품에서 얻는 편이다. 햇빛과 자연물 간의 상호작용으로 생기는 다양하고 화사한 색깔, 특히 햇빛에 닿은 나뭇잎의 맑고 밝은 색을 구경하기를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윤작가는 앞으로 청각장애인 예술가로서 굳건히 존재해 나가고 싶다, “다른 평범한 사람들처럼 일상을 잘 영위해 나가면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다른 사람들에게 용기를 줄 수 있음을 느끼기 때문이다. 아직 살아온 날은 짧지만, 꾸준히 그림을 그려나가 언젠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주는 넓이와 깊이를 가진 작품을 만들어내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작가는 계원예술학교 영재교육원을 수석 졸업하고, 현재 이화여대 서양학과에 재학 중이다.

 

 

전체댓글 0

  • 872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회화예술가 윤혜민 개인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