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0 23: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선교탑.jpg

 

순교자의 소리(대표=현숙 폴리목사, CEO=에릭 폴리목사)는 지난 9일 동 사무실에서 <21세기 독자판 존로스 누가복음> 출판 간담회를 갖고, 남과 북의 국민이 성경을 통한 공통적인 신앙의 경험을 소망했다.

 

존 로스 성경은 존 로스선교사와 메킨타이어선교사 그리고 조선 북부와 서부출신의 조선인들이 중국 선양에서 번역한 최초의 한국어 성경이다. 최초의 한글 공인성경이 출판된 1900년 전까지 한국인이 읽을 수 있던 유일한 성경이다.

 

현숙 폴리목사는 존 로스 성경은 평범한 조선 백성에게 그리스도의 목소리를 처음 전한 통로였다. 오늘날 평범한 한국사람들도 그 목소리를 들을 자격이 있다면서, “우리는 현대 독자들이 140년 전에 출간된 존 로스 성경을 이해할 수 있도록 글자 방향과 어순, 문법 및 맞춤법을 조정했다. 또한 원문의 표현이 유지되었고, 생소한 어휘를 설명하기 위해 간단한 주해도 첨가했다고 전했다.

 

이번 성경번역은 이 단체에서 양육받는 탈북민들이 번역해 의미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성경번역에 참여한 사람들은 약 100명가량으로 탈북민들을 비롯해 전문가들도 참여했다. 에릭 폴리목사는 이 사역의 핵심구성원은 순교자의 소리에서 양육받고 있는 탈북민 학생과 그 이외의 탈북민이다면서, “존 로스 성경은 원래 조선 북부와 서부 조선인들이 번역한 것이기 때문에 몇몇 사투리와 어휘같은 경우에는 오늘날의 평범한 북한 사람들이 남한의 전문 번역가들보다 이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올해 탈북민 선교학교 두 곳의 교육과정 전체를 존 로스 성경번역 프로젝트로 대체했다. 에릭 폴리목사는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다 보니 존 로스 선교사가 조선인들에게 성경 번역을 맡겨서 그들을 양육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면서, “현재 순교자의 소리의 많은 탈북민 학생이 존 로스 성경을 현대어로 번역하는 사역에 전적으로 몰두하고 있다. 우리가 지금까지 탈북민들과 동역한 사역 중에 이보다 더 효과적인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학생이 교회 지도자들 앞에 서서, 자신이 존 로스 성경을 번역하면서 어떻게 하나님을 만나게 되었고, 이 프로젝트가 북한과 남한 주민 모두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열정적으로 간증했다면서, “그곳에 있던 남한사람 몇 명이 그 말을 듣고 열렬히 박수를 쳤고, 어떤 사람은 이런 간증은 난생 처음 들어본다고 했다고 전했다.

 

에릭 폴리목사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한국교회가 그런 정신을 다시 회복하기 원하는 마음에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 존 로스선교사는 그리스도를 온전히 드러내는데 성경 하나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우리는 한국의 기독교가 급격히 쇠락한 이 상황에서 존 로스선교사처럼 하나님의 말씀을 절대적으로 신뢰해야 한다. 존 로스 신약성경 21세기 독자판을 펴냄으로써 그 목표가 달성될 수 있길 소망한다고 했다.

 

그리고 존 로스성경은 그리스도의 음성을 한국의 평범한 백성들에게 처음 들려준 방법이었다. 오늘날 평범한 한국 사람들도 초기 기독교인들에게 들렸던 그리스도의 음성을 다시 들을 자격이 있다고 했다.

 

<21세기 독자판 존 로스 누가복음>은 이 단체에서 향후 2년간 출간할 신약성경 3권 가운데 첫 번째 책이다. 이 단체는 2023년 중반에 누가복음과 요한복음과 사도행전 세 권을 합본으로 출간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2024년에는 신약성경 전체를 담은 <21세기 독자판>을 출간할 예정이다.

 

‘21세기 독자판’  로스 누가복음은 순교자의 소리 웹페이지  www.vomkorea.com 전화 주문(02-2065-0703)  통해 1만원에 구입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34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교자의 소리, 「21세기 독자판 존로스 누가복음」 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