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9(일)

기독교학술원서 영성학술포럼

건국이념과 자유주의 의미를 논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22 08: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21122_085712854.jpg

 

기독교학술원(원장=김영한박사)은 지난 18일 온누리교회(담임=이재훈목사) 양재캠퍼스에서 대한민국의 자유이념과 기독교란 주제로 영성학술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최근 자유에 대한 논의가 한국사회 화두가 되고있는 가운데 대한민국의 건국이념과 자유주의의 의미를 논의했다.

 

개회사를 전한 김영한원장은 현 정부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다시 굳건히 하고 인간의 기본권과 자유신장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에 기여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승만의 건국이념과 자유정신이란 제목으로 발표한 김영선박사(협성대)이승만에 대해 아쉬운 점은 이승만 스스로가 자유민주주의의 화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유민주주의라는 가치를 지향하는 강력한 정당을 만들지 못한 것이다고 말했다.

 

자유에 대한 철학적 신학적 이해란 제목으로 발제한 권수경박사(전 고신대 교수)하나님의 절대주권 아래서 어떻게 충만한 자유를 누릴 수 있는지 세상은 이해하지 못한다. 우리가 그런 자유를 직접 누리고 우리 경건의 능력으로 보여주는 수 밖에 없다면서, “다른 말로 하면 자유를 가진 우리가 노예가 되자는 것이다. 사랑의 노예가 되어 이웃을 섬기는 방법이다고 말했다.

 

 

 

자유에 대한 기독교적 논의의 프콜레고나이란 제목으로 발표한 이승구교수(합신대)자유에 대해 기독교적인 논의가 되려면 최소한 두 가지를 명백히 해야 한다. 첫째 궁극적으로 죄로부터의 자유를 말해야 한다면서, “둘째 양심의 주인이 삼위일체 하나님이시고, 그 하나님과의 관계성에서만 자유에 대한 논의가 가능하다는 전제가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7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독교학술원서 영성학술포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