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9(일)

기감 여선교회전국연서 정기총회

사랑과 섬김으로 교단발전에 기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28 15: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여선교회.jpg

◇기독교대한감리회 여선교회전국연합회는 총회 및  이·취임식을 갖고 새출발을 다짐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여선교회전국연합회(회장=이정숙장로·사진)는 지난 24일 여선교회관 9층에서 주의 능력에 힘입어 지경을 넓히게 하소서란 주제로 제54회 총회 및 이·취임식을 가졌다. 회원들은 8개 연회별 이임 임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새롭게 취임하는 임원들은 사랑과 섬김으로 교단발전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이·취임식은 이윤정총무의 사회로, 임명식과 선서식, 그리고 축하연주, 백삼현직전회장의 격려사, 신영희회장(여장로회전국연합회)의 축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임명식에서는 임명장과 공로장을 수여하고, 8개 연회 이·취임 임원 16명은 각각 소감을 전했다. 취임 임원은 서울남연회 문향임권사, 중부연회 김영애권사, 경기연회 김용연장로, 중앙연회 김수자권사, 동부연회 양남순장로, 충북연회 이상춘권사, 남부연회 나영애권사, 충청연회 박은화권사이다. 이임 임원은 연회별로 이인순권사, 이수영권사, 한옥례장로, 최명순권사, 박금희권사, 권란숙권사, 권현주장로, 장분자권사이다.

 

이날 11개 연회 전 임원은 선서식을 했고. 해금연주자 전자연씨는 오직 주의 사랑에 매여란 제목의 특별연주를 했다.

 

백삼현직전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2년동안 사명을 잘 감당한 것에 감사드린다” “그동안의 수고를 열매맺고, 하나님만 바라보는 회원들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여장로회 신영희회장은 축사를 통해 새로운 연회장과 임원들을 포함해 다가오는 새해의 일을 잘 준비하는 여선교회 되길 바란다, “존웨슬리목사의 어머니인 수산나 웨슬리의 마음으로 사랑과 섬김을 실천하는 임원들 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앞서 드린 예배에서 거룩한 부담감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박장규감독(경기연회)은 여선교회원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감독은 악한 어둠의 세력을 이기고 이 땅의 증인으로 쓰임받은 사람은 여선교회원이었다, “첫 교회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여선교회원의 방을 개조해 시작했다. 영적인 어둠의 마을이었으나 그곳을 통해 지역사회에 찬양과 기도로 복음의 빛을 비추기 시작했다. 여선교회원들은 지금까지 한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 복음의 씨를 뿌리는 복음의 일꾼으로 일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박감독은 사람들마다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거룩한 부담감이 있다. 남보다 더 고통스럽고, 설레는 일이 있다면 그것은 사명이다면서, “바나바는 남을 세우는 데 거룩한 부담감이자, 사명이 있었다. 느헤미야의 꿈은 자신의 나라인 이스라엘로 돌아가고 예루살렘이 회복되는 것이었다. 그리고 느헤미야는 수일동안 슬퍼하며 하나님 앞에 금식하며 기도했다. 하나님의 사람은 기도로 그 거룩한 사명을 받는다. 그간 고생한 연회장, 그리고 새롭게 취임하는 임원들이 코로나를 딛고 거룩한 부담감을 갖고 리더로서 여선교회의 지도자로서 더욱 정진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부서별 및 부속관의 다음해 계획과 목표를 밝히는 등 회무를 처리하고 폐회했다.

 

한편 여선교회는 오는 8일부터 9일까지 1차 정기임원회 및 임원지도력 세미나를 갖는다.

 

 

전체댓글 0

  • 223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감 여선교회전국연서 정기총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