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월)

시공간을 초월하는 하나의 진리로 재해석

구자만 장로의 도마복음 ‘진리는 하나’

댓글 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1.17 15: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구자만 장로.jpg
(도마복음 저자 구자만 장로)

 

 

구원은 미래가 아닌 지금, 속사람 드러나 진리와 하나될 때

 

 

    구자만장로(사진)는 “하나님은 전체성이며 모든 것이다, 만물이 하나님으로부터 시작했고, 하나님이 만물에 편재하고 계신다”고 강조한다(행17:28). 구장로는 “기독교의 잘못된 교리는 희랍철학의 영향으로 전체성을 보지 못했다. 선과 악, 영혼과 육체, 하나님과 세상 등으로 구분하는 상대적이고 이원론적인 세계관의 서구신학은 새로운 과학시대(에너지일원론)를 맞이하여 무소부재의 하나님, 시공간을 초월하는 하나(One)의 진리로 재해석하는 일원론적 동양 신학을 불러왔다”며 동양적인 도마복음을 소개했다. “따라서 박해를 피하여 1600년간 파묻혀 있다가 1945년에 발견된 비이원적인 도마복음은 이원적 영지주의 문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독교가 하나(One)의 영적 운동으로 물질주의라는 수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역설한다. 이어서 “교회가 ‘하나님의 나라’(진리)가 온 세상에 두루 퍼져 있지만 사람들은 그것을 보지 못하고 있다(도마복음 113장). 진리는 ‘언제 어디서나 누구든지 승인할 수 있는 보편적인 법칙이나 사실’(naver)이므로 ‘시작(창조)과 끝(종말)이 없으며’(도마복음), 선과 악, 주와 객, 이 세상과 저 세상 등의 분별이 없는 하나이다. 그러므로 구원은 미래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지금 여기서 내면의 속사람(신성)을 드러낼 때 진리와 하나가 됨으로 이루어진다는 것(도마복음 70장, 요17:21)을 선포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너희도 처음(아르케:arche)부터 나와 함께 있었으므로’(요15:27)의 구절에서 이 아르케(arche)가 세상의 근원이자 근본원리를 의미한다면 우리도 예수님과 마찬가지로 원죄가 없다(도마복음 108). 또한 원죄는 일상적으로 짓는 죄로 ‘하나님(진리)을 떠난 에고(Ego)가 원죄’(요8:24)라고 재해석해야 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근본주의와 문자에 파묻혀 몰랐던 성경구절들이 동양종교들과도 통하는 영적인 하나의 진리를 의미한다는 것을 깨달을 때 보람을 느끼지만, 시공간을 초월한 전체, 즉 무량무변인 진리가 무시될 때 답답함을 느낀다. 그러나 예수님의 말씀을 시공간 안에 고정해서 주와 객, 육체와 영혼, 삶과 죽음, 시작과 끝 등으로 나누어 비 진리적인 글로 설명하거나 설교하는 것과 현재의 교리가 이원적으로 잘못된 것을 인정하고 현대물리학이 증명하는 비이원적인 진리로 재해석을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도들의 이원적인 에고의 눈(죄, 요9:41)을 깨워서 환희의 영안(눅10:23)이 열리게 하는 것과 둘이 아닌 하나의 진리가 올바르게 전파되어 성도들의 영성을 회복하며, 기복주의로 쇠퇴하고 있는 기독교를 부흥시키는 새로운 신학이 태동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장로교회 원로장로이다. 그는 한양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후 곧 창립한 (주)신흥지엔티의 회장으로 현재까지 재직하고 있다. 그는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종교교육으로 석사 학위를, 그리고 강남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신학박사를 취득했다. 그는 ‘구원(One)에 관한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과 진리란 무엇인가?’에 대한 깊은 연구의 결과로 신비로운 도마복음을 출간하게 됐다.

전체댓글 3

  • 62437
이한표

지금까지 몰랐던 도마복음이 예수님의 진정한 가르침이라고 해서 구자만장로가 출간한 도마복음을 읽고 있습니다 이책을 통하여 영적으로 하나의 진리를 깨달았으면 합니다.

댓글댓글 (0)
김의준

오늘날 대부분의 종교가 하나의 진리를 깨닫 지 못하고 선악의 분별에 집착하는 내로남불의 늪(ego)에서 벗어나 지 못하고 있는 이 싯점에서 진리의 핵심을 지향하는 지월(指月)입니다!
예를 들자면 요즈음의 기독교가 교리와 세상 욕망의 늪에서 허우적 대고 있는 이 때에 좋은 경종이 되리라 기대가 됩니다.
기독교가 믿는다고 하는 하나님(One)은 대상이 아니라 이 우주 만물과 일심동체인 신성(One)을 깨달아 우리의 본향인 시공을 초월한 에덴동산의 자유를 회복하여 누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되리라 믿습니다.

댓글댓글 (0)

혹시 책 내용이 궁금하신 분은 아래 유튜브 채널에 오시면 되겠습니다.

https://www.youtube.com/@theonewholetruth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공간을 초월하는 하나의 진리로 재해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