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케노시스 영성원서 7차 희년신학포럼

“요한계시록, 희년사상 성취·완성 증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27 20: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희년함께.jpg

케노시스 영성원과 희년함께는 7차 희년신학포럼을 개최하고, 요한계시록을 희년의 눈으로 검토했다.

 

 

케노시스 영성원(대표=강인태목사)과 희년함께(상임대표=김덕영)희년의 눈으로 본 요한계시록이란 주제로 7차 희년신학포럼을 지난달 21일 수원성교회(담임=안광수목사)에서 진행했다. 이번 포럼은 요한계시록을 가지고 당대의 의미와 현재의 의미까지 포괄적으로 살폈다. 또한 종말론을 하나님나라의 모형이라 할 수 있는 희년의 눈으로 검토하고, 희년사상의 성취와 완성을 증거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남기업소장(토지+자유연구소)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주제와 동일한 제목으로 이 영성원 강인태목사(케노시스 영성원)가 발제했다. 강목사는 요한계시록은 묵시문학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묵시문학의 특징은 상대방이 쉽게 알지 못하도록 계시를 뜻하는 단어와 상징과 은유로 신비하게 표현한다면서, “상대방이 알지 못하도록 독특하게 기록하는 이유는 현재 식민지배하는 권력자인 상대방을 악마와 죄의 세력과 동일시하면서 그들은 하나님의 심판으로 말미암아 곧 멸망하리라는 내용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계약공동체에게 계약을 실천할 땅을 주신다. 어떤 방법으로 계약공동체에게 땅을 주시고 또 어떻게 그 땅을 지켜 주실까? ‘거룩한 전쟁이라는 방법이다. 사도 요한이 로마제국의 박해에 맞서서 순교로 대처하라고 요구한 것은 일종의 거룩한 전쟁의 선포였다면서, “거룩한 삶은 희년의 정신을 실천하는 것과 일치한다. 이런 측면에서 본다면 초기교회, 특히 박해시대에 그리스도인들이 보여 주였던 고귀한 삶은 희년 정신의 실천이자 거룩한 전쟁이었다고 말했다.

 

성경을 올바르게 해석하려면 무엇보다도 계약의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 성경은 두 계약의 책이며, 하나님과 피조물의 관계가 계약관계이기 때문이다. 계약법은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는 법인데 그 중심에는 희년의 법이 들어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생태계 붕괴로 말미암은 인류멸종을 피부로 느끼고 있으며, 이는 인류 역사에서 맞은 가장 큰 위기라고 말하고 있다. 이를 어떻게 극복하고 이 땅에 희년이 실현되는, 즉 하나님 나라가 도래하는 그런 구원사역을 완성시킬 수 있을까?”면서, “그 방법과 통찰력을 구약의 포로기와 그 이후에 전개된 신학에서 찾아야 한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관점은 계약이다. 계약법을 새롭게 재발견하고 실천할 준비가 되어 있으면 하나님께서는 계약법을 지킬 수 있는 땅과 주도권을 허락하신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이필찬교수(이필찬요한계시록연구소)는 콜린스의 말을 인용하면서 묵시문학은 내러티브의 틀을 가진 계시 문학장르이다. 이 네러티브 틀에서 계시는 다른 세계에 속한 존재를 통해 인간 수신자에게 전달되면서 초월적 실제를 드러낸다고 말했다.

 

또한 희년은 왜곡된 땅과 재산 그리고 신분이 완전히 회복되는 순간이라면 만물이 새롭게 되는 새창조야말로 희년을 완성하는 사건이다면서, “요한계시록은 다양한 주제를 통해 에덴 회복의 성취와 완성을 통해 희년 사상의 성취와 완성을 증거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88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케노시스 영성원서 7차 희년신학포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