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월)

학계 기독인 및 단체서 1,159인 서명

윤석열 정부 ‘강제동원 배상안’을 규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4.10 12: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사장=백종국교수)은 지난 4일까지 윤석열 정부의 강제동원 배상안을 규탄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했고, 일주일간 기독인 1,159명 서명에 참여해 윤석열 정부의 배상안 철회와 사과를 촉구했다.

 

한동대, 서울대 등 학계 기독교인 교수들과, 동 단체를 비롯한 기독시민단체들은 지난달 28일 윤석열 정부의 강제동원 배상안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달 정부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안을 발표한 뒤, 여러 대학, 학회, 직능단체, 시민단체가 그 배상안의 역사적, 법적, 논리적, 도의적 모순을 지적하였다. 이들은 기독인으로서의 입장을 밝히며, 규탄 대열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뜻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낮은 자, 고통 받는 자와 함께 하시는 성서의 하나님을 믿는 기독인으로서 윤석열 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굴욕적 배상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678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학계 기독인 및 단체서 1,159인 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