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08 09: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재훈 길목교회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믿음을 가지고 산다는 것은 이 세상의 사람들이 가지지 않은 중요한 한 가지를 더 가지고 살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예수님도 예루살렘을 향해서 안타까워 눈물 흘리시면서 “암탉이 그 새끼를 날개 아래에 모음 같이 네 자녀를 모으려 한 일이 몇 번이었더냐 그러나 너희가 원하지 아니하였도다”(마23:37)고 말씀하셨다. 

 기억력의 문제나 습관처럼 잊어버리고 사는 것이 믿음에서 멀어지는 이유가 되어서는 안 된다. 

 오히려 잊지 않으려고 더욱더 믿음 안에 머무는 삶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말씀을 통해서 우리가 하나님의 온전한 자녀로 살기 위해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다시금 점검해 보고, 굳게 붙들고 살기를 결단하기를 축원한다. 


첫째:왕 되신 하나님(1~3)

 하나님의 자녀로 살기 위해 잊지 말아야 할 첫 번째는 바로 하나님이 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왕이시라는 사실이다. 

 본문에 보면 ‘모든 신들보다 크신 왕’(3절)이라고 기록되어 있기 때문에 하나님 이외에 다른 신들이 있는 것은 아닌지 혼동할 수도 있다. 하지만 기독교적인 관점에서 보면 신은 오직 하나님 한분뿐이시며 다른 모든 것들은 그저 영적인 존재들에 불과할 뿐이다. 

 바울이 아덴(아테네)에서 복음을 전할 때, 수많은 신들을 위한 제단을 보게 된다. 심지어는 “알지 못하는 신에게라고 새긴 단”(행17:23)도 언급하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하나님을 알지 못하면 참으로 어리석게 살 수 밖에 없음을 잘 알게 된다.
 나의 삶이 매일 흔들리고, 확신이 없는 이유는 하나님이 나의 진정한 왕이 되시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나의 왕이 되심은 그 권위에 순종하며 사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저 입바른 말로 하나님이 나의 왕이 아니라 순종과 복종으로 왕이신 하나님 앞에 머무는 인생이 되어야 한다. 


둘째:주의 백성과 양(4~7)

 하나님의 자녀로 살기 위해 잊지 말아야 할 두 번째는 바로 우리 모두가 주의 기르시는 백성이며 그의 손이 돌보시는 양이라는 사실이다. 

 본문은 천지만물을 지으시고, 다스리시는 하나님이 우리를 “그가 기르시는 백성이며 그의 손이 돌보시는 양”(7절)으로 삼으셨다고 하신다. 그 어디에 속하는 것보다 가장 큰 은혜가 바로 하나님의 손길 아래 머무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하나님은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사49:15~16)라고 말씀하시는 분이시다. 

 그 하나님이 우리의 하나님이고 우리는 그의 기르시는 백성이고 그의 손으로 돌보시는 양이라고 말씀하신다. 이 사실을 잊지 않는다면 어떠한 환란과 어려움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평안함을 누리며 살게 될 것이다. 


셋째:은혜의 경험(8~11)

 하나님의 자녀로 살기 위해 잊지 말아야 할 세 번째는 바로 언제나 변함없이 그 자녀들의 삶에 은혜를 경험하게 하신 다는 사실이다. 본문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살았던 40년의 시간들을 상시시키고 있다. 특별히 므리바 혹은 맛사라고 불리는 곳에서 있었던 일(출17:1~7)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모세와 다투어 하나님을 시험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 이유는 바로 마음이 완악해졌기 때문이다. 

 마음이 완악해지면 하나님을 시험하고, 그 능력을 조사하게 된다(9절). 마음이 완악해지기 시작하면(8절), 그 마음이 미혹에 빠지게 되고(10절), 미혹된 백성은 하나님을 시험하게 된다. 

 하나님의 은혜가 없어서가 아니라 내가 느끼고 있는 당장의 결핍이 하나님이 주시는 것보다 크게 느껴지기 때문에 믿음의 자리를 벗어나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이 지금까지 부어 주신 은혜만 따져보아도 흔들리지 않는 믿음의 삶을 살아야 함에도 매일 다가오는 일상의 부족함들이 나의 마음을 흔들고, 그 흔들림이 하나님을 시험하는 어리석은 자리로 몰아간다. 


 가나안 땅을 눈앞에 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서 그 땅에 들어가면 집에 거주하며, 소와 양이 번성하게 될 것이며, 네 소유가 풍부하게 될 것이라 하시며 그런 가운데 잊지 말아야 할 것에 대해 분명하게 말씀하신다. 

 하나님은 “네가 마음에 이르기를 내 능력과 내 손의 힘으로 내가 이 재물을 얻었다 말할 것이라 네 하나님 여호와를 기억하라 그가 네게 재물 얻을 능력을 주셨음이라”(신8:17~18)고 말이다. 

 사람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자신이 힘들고 어려웠던 시절은 쉽게 잊고 지낸다. 당연하게 여기며, 무덤덤하게 감사의 메마른 나의 모습은 정말 잊지 말아야 할 것을 잊고 살기 때문이라 여겨진다. 다른 건 다 잊어도 되는데 하나님의 은혜만큼은 잊지 않고 사는 우리 모두가 되길 축원한다. 


전체댓글 0

  • 496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잊지 말아야 할 것 (시95:1~11)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