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26 16: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김성호.png


찬송가공회 초대총무였던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김성호 원로목사(93)는 북한선교와 몽골선교를 조용히 지속하며, 요양원의 예배를 4년간 인도하는 등 보람되고 활기찬일상을 지내고 있다. 김목사는 일용할 양식이 풍족하고, 바라는 것이 없으니 그저 매일이 기쁘고 감사하다고 힘찬 목소리를 전했다.

 

김목사는 성결교총회 교육부장, 교육원 원장 등을 역임하고, <한국성결교회사>를 집필하며, 서울신대에서 30여년간 강의하는 등 교단발전에 기여한 목회자이다. , 한국찬송가위원회에 성결교회 대표로 참여해, 추후 찬송가공회를 통해 <통일찬송가>를 완성한 작사가이기도 하다.

 

그는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6·25전쟁에 참전했다. 파란만장한 삶을 지나온 만큼 굵직한 이야기들을 많이 갖고 있다. 특히 북방선교 사역은 그의 부친이자, 납북되어 순교한 김유연목사(1901~1951)의 유업을 따른 일이다. 그는 가슴 아픈 가족사는 아무리 시간이 흘러도 상흔으로 남는다, “그래서 70살 은퇴 이후에도 북한선교에 꿈을 갖고 지속적인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이다. 퇴직금을 모두 선교사역에 쏟았다고 회상했다. 은퇴 이후북한에는 의약품을 보내는 등 선교활동을 이어오고 있다몽골에는 우물을 개발해 교회를 세우고, 현지 마을사람들에게 머무를 곳을 비롯해 직업훈련, 복지 등을 제공하고 있다

 

찬송가 나 같은 죄인까지도등 찬송가를 작사한 김목사는 문익환목사(1918-1994)와 '통일찬송가' 제작을 협의했었다. 작곡가 나운영선생과도 20여년 함께 일했다. 그는 찬송가의 노랫말을 붙이는 일은 음악과 신학, 문학의 세 박자를 고루 갖춘 사람이 잘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도 시 창작활동을 이어가며 자유로운 예술가적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그는 한국교회의 현주소에 대해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사회에서 우리 기독교는 타락한 종교로 인식된다. 이것은 교회가 빛을 잃고, 소금의 맛을 잃었기 때문이다. 마치 등잔은 있는데 기름이 없는 비극적인 상황이다면서, “빛과 맛을 되찾기 위해선 교회갱신이 필요하다. 이것은 복음의 본질로 돌아가는 것이다. 번영주의나 물량주의에서 벗어나, 다함께 십자가를 지는 공동체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원주의적 신앙은 절대 경계해야 한다, “건강한 에큐메니컬운동은 혼합이 아니라, 공통분모 아래 각자의 정체성이 존중되는 화합·연합에 있다. 이러한 접근에서 에큐메니컬 운동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목사는 서울신대를 졸업하고 목사안수를 받아 군목을 지내고, 후암교회에서 24년간 4대 담임목사를 지낸 후 화곡교회에서 만 70세에 은퇴했다.

 

 

전체댓글 0

  • 716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요즘 어떻게 지내고 계십니까] 찬송가공회 초대총무 김성호 원로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