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송재식목사의 「다시 수직적 교회로」

하나님을 바라보는 목회방향과 프로그램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02 15: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2다시 수직.jpg

 

  서림교회 송재식목사(사진)의 〈다시 수직적 교회로〉는 하늘을 여는 수직적 교회를 추구한다. 수평적인 인간들이 수직적 성령을 훼방한다. 지상교회는 수직적으로 시작하지만, 자꾸 수평적으로 나아간다. 그래서 이 책에 「다시 수직적 교회로」라는 제목을 붙인 것이다. 교회의 목회 방향과 모든 프로그램이 '위를 바라보는 것'이 되어야 한다. 

 

18-2송재식.png

 

  이 책은 인본주의적인 교회의 모습을 보며 신앙 생활하는 사람들은 점점 상처투성이가 된다고 말한다. 그렇게 상처를 입고 난 뒤에는 자신도 남에게 상처를 입히는 자가 되거나 아니면 믿음을 포기하고 교회를 떠나버린다. 이처럼 인본주의적인 교회는 아무리 미사여구로 포장해도 수평적 교회의 한계에 부딪히고 만다. 

 

  또한 교회에는 신본주의 운동이 일어나야 한다. 신본주의는 하나님의 영광만을 위 해 나아가는 것이다. 인간의 허물과 약점, 허다한 문제들이 하나님의 영광에 가려서 보이지 않는다. 교회가 하나님의 영광을 추구하다 보면 인간들이 지닌 허다한 문제들과 약점이 모두 가려진다. 그러므로 비록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이 땅의 모든 교회가 수직적 교회로 가는 운동을 일으켜 교회 안에 하나님의 영광이 가득해야 한다. 

 

  또 하늘, 즉 하나님의 나라와 통하고 영적 세계와 교통하는 사람들을 영성 지수 천재라고 말한다. 이 땅에서 하늘을 여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존재방식은 영이다. 영이신 하나님과 통하는 사람, 수직적인 지혜를 가진 사람, 영성 지수 천재들은 서로 통한다. 이것을 가리켜 성도의 교제라고 말한다. 이제 이 시대는 영성 지수 천재들이 움직여야 한다. 다시 수직적인 교회로 만들어야 한다. 교회를 교회되게 하는 것은 다시 수직적 교회로 돌아갈 때 가능하다. (예영커뮤니케이션 펴냄/144×210 164쪽/값 10,000원) 

 

 

전체댓글 0

  • 856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송재식목사의 「다시 수직적 교회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