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독일 나치후손 기독인들 용서의 행진

제2차 대전 당시 유대인 학살을 사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07 08: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1.PNG

나치후손의 기독교인들은 예루살렘에서 홀로코스트의 용서와 화해를 위해 용서의 행진을 진행했다.

 

 

나치후손 기독인, 화해행진 주최해 과거 조상의 잘못을 사죄

전 세계 30여개국 기독교인, 예루살렘서 화해의 행진에 동참

 

 

독일 나치의 후손들 중 기독교인들이 최근 예루살렘에서 홀로코스트 생존자와 그들의 후손, 유대에게 용서를 구하는 행사를 열어 큰 반항을 일으켰다.

 

한 매체는 지난달 31이 움직임은 더 큰 일체감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30개국의 기독교인들이 소위 열방의 행진을 위해 예루살렘을 방문해 용서와 사죄에 동참했다. 그들은 홀로코스트에서 새 생명으로, 예루살렘의 평화를 위해 기도하라고 외쳤다.

 

예루살렘 부시장 플뢰르 하산 나훔은 인터뷰에서 저는 여러분 모두가 행진하는 모습을 봤고, 우리 도시가 예루살렘을 사랑하는 이들로 가득 찬 것을 보니 마음이 따뜻해졌다. 여기 와 주셔서 감사하다며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나훔 부시장은 이 행진의 주최자들은 본질적으로 나치의 후손들이다.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매우 끔찍한 일이 일어났었다고 말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를 바로잡고 보상할 수 있도록, 또한 이러한 운동을 만들기 위해 행진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생명의 행진설립자이자 회장인 독일 튀빙겐 출신인 욥스트 비트너는 나는 나치 가해자(친위대 살인범)가 교육과 훈련을 받은 대학이 있는 도시에서 왔다. 그리고 그들은 70만 명의 유대인의 죽음에 책임이 있었고, 그것이 우리가 우리 도시의 역사를 진정으로 조사하기 시작한 이유이다고 밝혔다.

 

비트너는 독일 가족들은 보통 나치 과거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다면서 우리가 과거에 대한 진실을 실제로 말할 용의가 있을 때에만 현재와 미래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래서 우리는 그 부르심을 열방에 전하고 수백 명의 사람들을 부르기로 결정한 것이다. 수천 명이 거리로 나와 반유대주의유대인과 이스라엘에 대한 증오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였다고 전했다.

 

생명의 행진의 하인즈 루스 국제 이사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들에게 과거가 드러났다. 우리 중 많은 이들, 우리의 아버지, 증조부들이 나치였고, 학살의 일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들은 강제수용소 경비원이었다. 그들은 나치 독일군이 소속이었다고 고백했다.

 

루스이사는 우리는 유대인들을 향한 침묵이 우리 자신의 마음속에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2007, 우리는 독일 남부의 튀빙겐 주변에 8개의 강제수용소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전쟁이 끝날 무렵에 다하우를 향해 죽음의 행진이 있었다. 그 후 우리는 이 죽음의 행진생명의 행진으로 바꾸는 게 어떻겠느냐는 주님의 음성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들은 300km를 걸었고, 3일 동안 다른 경로를 따라 단계를 다시 추적했다. 그 결과는 강력했다. 루스이사는 우리는 그 한가운데서 화해 모임을 가졌고, 나치와 생존자의 후손과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후손 사이의 아름다운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4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독일 나치후손 기독인들 용서의 행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