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19 08: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1.png

 

 

무목사교회 성도들과 함께 기도회를 통해 그들을 격려

교회 주변에 현수막 부착으로 예배의 장소임을 소개 


 사택 뒤편 손바닥만 한 밭에는 작년에 떨어진 씨앗인지 들깨가 나서 자라고 있습니다. 일본에 온 지 13년 차, 아시야 교회에 부임한 지 4년 차가 됩니다. 떨어진 자리에서 싹을 내는 씨앗처럼 심겨진 자리에서 새순 푸른 잎 싹을 내듯 주어진 자리에서 주님의 선교가 귀한 열매를 맺어가도록 쓰임 받고 싶습니다.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 이제 나타낼 것이라(사 42:19)” 교회 올해의 말씀입니다. 코로나19가 많이 잠잠해지면서 그간 눌려있던 마음도, 교회의 전도도 굳은 땅을 뚫고 움트는 새싹처럼 다시 용기를 얻고 있습니다. 지난달 29일 주일예배 후 정기총회에서는,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교회의 걸음을 걸어 낼 것을 교회원들이 결의하며 합심하여 기도하였습니다. 작은 양무리지만 지역과 사람들에게 생명의 복음으로 섬기는 교회로 쓰임 받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지난달 24일 수요기도회는, 무목사교회인 O교회에 가서 그곳 성도님들과 함께 기도회를 가졌습니다. 목회자가 없는 가운데 교회를 기도로 지키고 계신 O교회의 성도님들을 격려하고 은혜를 나누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매달 넷째 수요일은 공동기도회입니다. 6월에는 아시야교회에서 모이기로 하였습니다. O교회에 합당한 일꾼이 보내어지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미션스쿨의 4명의 여중생이 부활주일 예배 이후 꾸준히 예배에 나오고 있습니다. 와카나, 마오, 리노, 메이입니다. 이들이 신앙이 자라나고 교회에 대해 좋은 이미지를 가지길 원합니다.

 

74년이나 되는 오랜 시간 동안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교회지만, 교회를 기억하는 분들을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교회의 존재를 알리고 이 교회가 하나님을 예배하는 곳임을 알리는 것이 올해의 중요한 과제입니다. 이에 작은 함성으로서, 교회 주변에 현수막을 붙여서 예배를 알리고 교회의 존재를 어필하고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기도제목을 위해서 기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5일에는 신학생초청예배가 있고 28일에는 O교회와 공동기도회가 있습니다. 병환중에 계신 분들이 있습니다. 이분들을 위해 기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이세아 유치원에 만3세 11명이 입학했습니다. 

 

신입 원아들이 잘 적응하도록 그리고 매주 월요일 드려지는 원아 예배 가운데 성령의 기름부음이 있도록 기도해주세요./일본 윤정현선교사

태그

전체댓글 0

  • 922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복음과 생명으로 일본을 섬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