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19 09: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재훈 길목교회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본문은 하나님의 말씀이 이 땅을 살아가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근원이 된다는 사실을 잘 보여주고 있다. 어디에 뿌리는 내리고 있느냐에 따라서 그 인생이 결정이 된다. 

 예수님이 비유로 말씀하신 것처럼 길가나 돌밭이나, 가시덩쿨이 있는 곳이 아니라 옥토와 같은 자세를 가지고 하나님의 말씀을 대하여야 한다는 사실은 너무나도 중요한 일이다. 

 나의 마음이, 나의 삶이 옥토와 같은 모습으로 살아가려면 하나님의 말씀이 주시는 유익에 대해서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어야 한다. 

 오늘 말씀을 통해서 세상의 다른 어떤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말씀이 내게 주시는 유익을 분명하게 깨닫고, 그 말씀 안에 붙들리어 살기를 고백하는 은혜의 시간이 되길 축원한다. 


첫째:지혜의 근원(65~66)

 하나님의 말씀이 내 삶에 주는 유익의 첫 번째는 삶의 모든 명철과 지혜의 근원이 되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자신의 자녀들에게 가장 좋은 것으로 채워 주시겠다고 말씀하시고 그 약속을 지키시는 분이시다. 

 지금까지 지내 온 모든 시간들은 하나님이 우리의 삶에 가장 좋은 것으로 채워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것들을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행하셨고, 그 선대해 주심의 결과임을 잊지 않고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 

 성경은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요 거룩하신 자를 아는 것이 명철이니라”(잠9:10)고 분명하게 가르쳐 주고 있다. 하나님이 참된 지혜의 근원이시기에 그 분의 말씀 안에 사는 것만큼 지혜로운 것은 없다. 

 나를 가장 지혜롭게 빛나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 흘러나올 때임을 명심해야 한다. 꼭 하나님의 이름이, 그 분이 하셨던 일들이 고백되어야 하는 것이 아니라 말씀에 붙들리어 사는 자가 될 때 참된 지혜를 흘려보내는 자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하며 하나님의 말씀 안에 사는 자가 되길 바란다. 


둘째:선의 근원(67~69)

 하나님의 말씀이 내 삶에 주는 유익의 두 번째는 내가 할 수 있는 선한 일들의 근원이 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 안에 사는 자는 언제나 선한 길을 걸어가게 된다. 

 본문에 보면 “고난당하기 전에는 내가 그릇 행하였더니 이제는 주의 말씀을 지키나이다”(67절)에서 알 수 있듯이 자신의 죄로 말미암은 고난의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말씀으로 돌이킬 수 있는 은혜가 주어지게 된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사는 자가 선한 자의 모습으로 살 수 있는 이유는 너무나도 분명하다. 

 “주는 선하사 선을 행하시오니”(68절)에서 알 수 있듯이 하나님 존재 자체가 선하시기에 그분의 말씀이 선함에서 출발하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좋은 나무마다 아름다운 열매를 맺고 못된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나니 좋은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을 수 없고 못된 나무가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없느니라”(마7:17~18)에서 말씀하신 것처럼 하나님의 말씀이 그 속에 있는 자는 선한 삶을 살아낼 수밖에 없다. 


셋째:즐거움의 근원(70~72)

 하나님의 말씀이 내 삶에 주는 유익의 세 번째는 내가 즐거워하는 모든 일들의 근원이 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 안에 사는 자가 누리는 가장 큰 유익은 바로 고난을 대하는 올바른 시선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본문에도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71절)고 말하고 있다. 사실 고난당하는 것이 무슨 유익인가? 

 하나님을 믿음으로 고난이 없는 것이 진짜 유익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럼에도 믿음의 사람들이 그 고난이 유익이라고 고백할 수 있는 것은 그 고난의 과정을 통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그 어느 때보다 더욱 확실하게 깨닫고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도 바울은 “우리가 환난 중에도 즐거워하나니 이는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는 줄 앎이로다”(롬5:4)고 고백한다. 소망이 한 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지루한 영적싸움에서 승리해야 소망을 이루게 된다. 

 다른 것은 몰라도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누리는 즐거움에 대해서는 무기력해져서는 안 된다. 즐겁고 행복한 순간은 물론 고난의 순간에도 하나님의 말씀 안에 거할 수 있다면 언제나 벅찬 환희와 감격의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다. 


 성경은 “우리의 연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연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시90:10)라고 말씀하고 있다. 너무 빨라서 날아가는 것 같은 우리네 인생을 어디에 뿌리박고 살 것인지 분명하게 선택하며 살아야 한다. 

 세상에는 그럴싸해 보이는 것이 참으로 많다. 믿고 의지할 만한 것도 쉽게 눈에 띈다. 하지만 그 어떤 것도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될 때 우리가 내세우거나 의지할 것은 단 하나도 없음을 잊지 말라. 

 우리는 항상 멀리에 있을 것 같은 헛된 꿈을 찾아 방황하며 살고 있지만 언제나 가장 좋은 것은 가까이에 있다. 그 가장 좋은 것 중의 좋은 것이 바로 하나님의 말씀임을 명심하며 항상 가까이하며 그 안에서 승리하는 인생이 되길 축원한다. 

전체댓글 0

  • 730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 삶의 근원 (시119:65~72)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