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칼럼]사랑의 실천

박형용목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23 08: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박형용.PNG

 

사랑의 근원은 하나님이시요, 예수그리스도이시다. 하나님은 우리의 장점을 보고 우리를 사랑하신 것이 아니요,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5:8) 우리를 사랑하셨다. 예수님은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26:39)라고 아버지께 간청하실 만큼 고통의 길이지만 우리들의 죄 문제를 해결하시기 위해 십자가의 길을 가셨다. 이처럼 사랑의 실천은 희생이 뒤따르고 고통이 뒤따른다.

 

필자는 여기서 거창한 사랑의 실천을 나누려고 하지 않는다. 일상생활에서 어떻게 하는 것이 사랑의 실천인지를 나누고 싶다. 필자는 엘리베이터를 탈 때 3초의 여유를 갖는다. 엘리베이터의 문을 닫기 전 3초의 여유를 가지고 혹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오는 사람이 있는지 기다리는 것이다.

 

필자는 이것이 사랑의 실천이라 믿는다. 필자는 공중화장실에서 손을 씻고 손에 젓은 물을 닦기 위해 근처에 마련된 손 닦는 종이를 하나만 뽑아 사용하고 사용한 종이를 가장 작은 크기로 말아 쓰레기통에 버린다. 이런 행동은 작게는 종이를 절약하고 크게는 산림을 보호하는데 기여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용한 종이를 가장 작은 크기로 말아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은 청소하시는 분들의 수고를 덜어주기 위해서이다. 필자는 기회 있을 때마다 학생들에게 화장실에서 손을 씻은 후 가능한 종이 한 장만 사용하고 손을 닦은 종이를 작게 말아 쓰레기통에 버릴 것을 부탁한다.

 

이 역시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요 상대방을 배려하는 것이다. 지면상 이제 한 가지만 더 나누려고 한다. 필자는 운전을 할 때 도로의 형편상 차가 겨우 두 대 지나갈 수 있는 도로에서 신호등을 기다리게 되면 의식적으로 도로의 왼쪽에 정차하여 오른쪽 길을 열어둠으로 우회전하는 차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다. 필자가 사는 아파트 출구의 도로가 이와 같은 상황이어서 거의 매일 이런 경험을 하곤 한다

 

많은 경우 어떤 운전자는 직진을 하려고 신호등을 기다리면서 도로 전체를 점령하고 서 있기 때문에 우회전하는 차들도 기다릴 수밖에 없고 결국 원활한 교통을 방해하는 일을 하는 것을 목격한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운전의 습관도 사랑의 실천이라고 사료된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이렇게 배려하고 사랑하면서 살아야 하지만 특히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의 사랑을 본 받아 사랑을 실천하면서 살아야 한다./합신대 명예교수

 

 

전체댓글 0

  • 440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사랑의 실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