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칼럼]물가에 심겨진 나무

장한국의 '성경'과 '신앙'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11 11: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한국.jpeg

 

예레미야 175절부터 8절에서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사람을 신뢰하고 육신을 무기로 삼고 마음이 주로부터 떠난 자들은 결국 저주를 받으리라. 주님도 산상보훈의 결론에서 누구든지 나의 말을 듣고 행치 아니하는 사람은 누구나 자기 집을 모래 위에 지은 자요, 결국 무너지고 말리라.’ 말씀 하셨다. 하나님 말씀을 들었지만 이를 믿음으로 받지 아니한 자에 대해서 말씀하시는 것이다. 믿지 아니한 자가 자신의 행함이나 육신으로 맺은 열매는 주님과 아무 상관 없는 모래 위에 지은 집과 같다.

 

175~8절은 사람을 신뢰하고 육신을 자랑하는 자는 광야 마른땅, 소금 땅에 사는 자와 같다. 열매 없는 영적으로 죽은 자요. 또 이들은 좋은 일이 오는 때를 보지 못한다고 말씀하셨다. 우리들의 좋은 날은 주님 재림의 그날이요, 그 주님을 맞이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그 좋은 일의 날을 보지 못하리라. 구원에서 떨어진다는 말씀이다. 그러나 주를 신뢰하고 그의 소망을 주께 두는 자는 복이 있도다. 우리는 주를 믿는 자요, 이 주님은 우리를 죄에서 구원해 주신 구주가 되신다.

 

또 은혜, 능력을 베푸시고 특히 성령까지 주셔서 하늘나라 영생의 열매를 맺게 해주시는 은혜의 주님이 되신다. 더 나아가 우리에게 고난을 통해서 하늘나라 영광을 더해주시는 영광의 주님이 되신다. 이 영광의 주님은 장차 7년 대환란날에 나를 순교시켜 주시는 재림하실 신랑 예수님이시다. 이것이 가장 복된 자이다. 이처럼 우리가 이 주님을 신뢰하고 그에게 소망을 두며 사는 자가 되십시다.

 

또한 주님은 우리를 물가에 심겨진 나무와 같다고 말씀하신다. 이스라엘을 하나님이 이 세상에서 택정하여 가나안 땅으로 옮기고 그 율법인 하나님 말씀과 하나님 은혜로 살게 하신 것을 가리켜 심겨진 나무라고 했다(시편1:3). 이는 그림자요, 그 실상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이다. 우리는 복음과 진리로 물가에 심겨진 나무이다. 즉 마귀의 종노릇하던 우리를 복음으로 불러 교회로 나오게 하신 것이요, 교회에서 늘 하나님 말씀으로 살게 하셨으니 물가에 심겨진 나무가 된 것이다.

 

이 나무는 하나님 은혜와 평강으로 충만케하시는 진리의 말씀으로 사는 자이다. 이들은 잎이 시들지 않고 사철 푸르르며 열매를 풍성히 맺는다. 여기서 더 나아가 우리를 일곱 금 촛대 교회로 옮겨 첫째 부활의 진리 말씀의 생수의 강에 뿌리를 박고 살며 그리스도의 신부되게 해주시니 곧 더 좋은 물가에 심겨진 나무가 된 것이다

 

이 심겨진 나무가 된 우리들은 어떤 극심한 더위나 가뭄의 때에도 항상 열매를 맺으며 그 잎사귀가 시들지 않으리라. 장차 7년 대 환란의 날에도 너끈히 승리하는 자가 되리라./예장 진리측 총회장·주사랑교회 목사

 

 

전체댓글 0

  • 473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물가에 심겨진 나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