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정성구박사 칼럼

斷食政治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11 14: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성구.jpg

 

<단식(斷食)>은 특정 목적을 위해서 일정 기간 음식과 음료를 자발적으로 끊는 행위를 말한다. 그리고 <금식(禁食)>은 일정 기간 하나님께 서원한 것을 개인적인 결심으로 의지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절식>이라는 말도 있는데 이는 건강을 위하거나 다이어트를 위해서 일정한 기간 또는 간헐적 단식을 하기도 한다. 우선 금식에 대해서 생각해보자! 금식은 이스라엘 종교의 중요하고 경건한 삶이었다. 그래서 서기관이나 바리새인 같은 종교가들은 일주일에 며칠을 금식하는가에 따라서 신앙의 성숙도를 나타내기도 하고, 금식을 많이 하는 것을 큰 자랑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세월이 흘러 금식도 형식적이거나, 보여 주기 위한 의식적 종교로 전락해 있었다. 그래서 예수님의 산상수훈에 보면 금식에 대해 아주 명쾌한 지침을 주었다. 즉 금식할 때는 외식하는 자들처럼, ‘내가 지금 금식 중이다!’라고 티를 내거나, 일부러 슬픈 기색을 내지 말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금식한다는 사실을 일부러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얼굴을 흉하게 하거나, 동정을 받으려는 행위는 금식이 오히려 위선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금식하는 자는 사람의 눈길을 의식하지 말고, 오히려 은밀한 중에 계시는 하나님을 의식하면서 금식을 하면 하나님께서 그의 기도를 들으신다는 것이다.

 

2000년 기독교 역사를 뒤돌아보면, 진실한 성직자들과 성도들이 금식한 예가 수도 없이 많다. 지난봄에 필자는 그리스의 14세기에 세워진 마테오라 수도원을 다녀왔다. 메테오라 수도원은 하늘 기둥 즉 깎아지른 수직 바위 위에 세워진 이상적 수도원이다. AFC 일행들과 마테오라 수도원을 오르는데 억수로 쏟아지는 빗 사이를 뚫고 꼭대기까지 올라가는데 얼마나 힘들었는지 나는 꼭 죽는 줄만 알았다. 오스만 제국이 비잔티 제국을 무너뜨리자, 정교회 수도사들은 도피처로 마테오라 수도원에 둥지를 틀고 생활했었다. 그들의 삶은 경건한 생활 즉 성경 묵상, 기도, 그리고 금식 등으로 공동생활을 하면서 오늘까지 이어오고 있다.

 

기독교를 크게 3가지로 보면 동방교회 즉 <희랍정교회>와 서방교회 즉 <로마 카톨릭>과 종교개혁자 루터와 칼빈에 의해서 세워진 <개신교>가 있다. 그리고 모든 기독교에는 금욕과 금식이 있고, 그것을 통해서 자신의 연약과 죄악을 깨닫고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려는데 공통적인 목표가 있다. 우리 한국교회에도 금식기도 하는 분들이 많이 있다. 특히 오산리 금식기도원과 여러 기도원에서 금식기도를 전문적으로 지도하는 분들도 있다. 대부분의 금식을 하는 분들은 삶의 결정적 순간에 하나님께 전적으로 헌신하고 문제 해결을 얻으려고 결사적으로 하나님의 자비와 긍휼을 구한다. 그래서 금식기도는 몇 주 또는 40일 금식 기도하는 분들도 많이 보았다. 그러나 그런 경우는 상당한 훈련을 받고 해야 하기에, 40일 금식은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다. 금식이 신앙생활의 전부는 아닐지라도 생사(生死)를 걸만한 중대한 문제를 앞두고 하나님께 결사적으로 간구하는 것은 한국교회에 흔한 일이다.

 

나는 천마산 기도원에서 기도 생활을 해 보았지만, 금식기도는 하지 못했다. 기껏 42일 동안 먹어가면서 맑은 정신으로 기도원에서 기도 생활을 해 봤는데, 당시로는 말로 다 할 수 없는 은혜를 체험하기도 했었다. 교수 생활이란 영적으로 참 메마르기 쉽고, 논리적으로 따지는 것에 익숙해 있었지만, 총신대학교회를 개척하고서부터 이론으로만 아는 기독교가 아니라, 생명 살리는 영적인 능력을 얻으려면 기도 밖에 달리 도리가 없는 줄 알기에 천마산에 올라가 40여 일 동안 뒹굴고 묵상하며 기도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최근에 야당(野黨) 대표가 단식 투쟁을 한다고 들었다. 그런데 좀 이상한 것은 절대다수의 의석을 갖고 정책을 마음대로 주물럭거리는 야당 당수가 무슨 일 때문에 단식 투쟁을 하는지 국민들은 별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 단식하는 대표의 주변에는 야당에서 일찍이 내로라하는 투쟁 경력이 많은 의원님들이 옹위하고 있었다. 사실 단식하면 김영삼 대통령이 야당 시절 단식 투쟁으로 병원에 실려 갔고, 황교안 전 총리의 열흘간 단식도 있었다.

 

단식이란 말 그대로 음식을 섭취하지 않고 금식하는 것이다. 그런데 그는 텐트 안에서 지지자들을 만나면서 싱글싱글 웃는 모습에 진정성이 전혀 없었다. 그럼에도 그를 지지하는 열성 당원들은 그와 악수 하면서 악수한 손은 씻지 않겠다하고, 어떤 사람은 넙죽 엎드려 절을 했고, 그 대표는 지지자들을 격려하고 있었다. 그리고 단식하는 사람이 출퇴근도 하고, 여러 모임에 참석해서 자신의 존재를 과시하기까지 했단다. 이뿐만이 아니다. 카메라에 잡힌 그는 텐트 안에서 뭔가를 오물오물 먹으면서 영양보충을 하는 것이 보였고, 심지어 파운데이션으로 화장하고 있는 것까지 보였다. 그러니 그의 단식은 검찰의 소환을 피해가려는 꼼수라는 것이 다 알려진 사실이다. 그는 술수(術數)에 능한 사람이다. 다수당의 대표가 무슨 꼼수를 부리려고 국회 앞에 텐트를 치고 자리를 깔고 그 짓을 하고 있는지 알 길이 없다. 열흘 단식이면 몸을 가눌 수 없는 것이 통상적인 예인데, 그는 지지자들에게 손을 번쩍 들고 입장 문까지 읽고 마치 개선장군이라도 된 것처럼 행동했다.

 

찬송가에 죄인 오라 하실 때에 날 부르소서!”라는 가사가 있다. 남자답게, 사나이답게, 떳떳하게 검찰의 조사를 받아드리고, 재판받고 후일을 기약함이 어떨는지! 그러나 그는 끝내 검사의 진술서에 서명하지 않았다. 그래서 이 사람을 꺾을 수 있는 분들은 조병욱과 신익희를 이은 야당 의원들이 아닐까 한다.

/전 총신대, 대신대 총장

태그

전체댓글 0

  • 330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성구박사 칼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