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월간목회, 「교회, 자립 가능한가」 특집

‘경험적 현장’통해 ‘교회자립’을 모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22 16: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1 월간목회.jpg

 

월간목회 - 자립위해 어려움 마주한 목회자들이 해법을 추구

「신앙계」는 히스토리캠퍼스 강덕영이야기, 「창조문예」는 고 최은하시인 추모특집

한국교회 대표해 감리교 사료수집의 역사를 소개 - 기독교사상


10월호 기독교잡지들이 발행됐다. 〈월간목회〉는 「교회, 자립 가능한가」 그리고 〈기독교사상〉은 「기독교 사료의 수집」을 특집으로 기획했다. 〈신앙계〉는 특집으로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있으면서 히스토리 캠퍼스를 건립한 강덕영장로를 만났다. 〈창조문예〉는 「고 최은하 시인」 추모 특집으로 연보, 시와 수필, 추모시, 추모의 글이 게재됐다.

 

〈월간목회〉는 「교회, 자립 가능한가」란 특집에서 학문적 연구보고서가 아니라, 경험적 현장보고서를 통해 동일한 어려움을 마주한 목회자들이 해법을 찾길 기대한다. 배종열원장은 미자립교회 재정적 어려움의 근본은 돈이 교회개척과 개척교회의 성패를 결정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고 말한다. 이런 구조에 사로잡히면 교회는 끝없는 혼란에 빠져 패배만을 경험할 것이다. 현재 개척교회 생존을 위협하는 현실적인 짐은 높은 임대료와 낮은 사례비이다.

 

이강민목사는 마전선두교회를 개척해 이끌어오면서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었다. 그러던 중 ‘커넥팅로드미션’이라는 사역의 정체성을 가지게 되었다고 말한다.

 

강민구목사는 농산어촌교회는 고령화로 인한 성도의 감소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다.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도 자립에 성공하여 지역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목회자와 교회가 있다. 농어촌목회는 교회만을 붙들고 목양하는 것이 아닌 정주목회여야 한다.

 

18-1 기독교사상.jpg

 

〈기독교사상〉은 「기독교 사료의 수집」이란 특집에서 한국교회를 대표하여 감리교회 사료 수집의 역사와 현황에 대해 상세히 살펴보았다. 고성은박사(목원대학교 강사)는 이 글에서 한국 감리교회 사료 수집의 역사와 현황에 대해 자세히 살펴본다. 먼저 한국교회는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사료 부족과 부실이라는 문제에 직면하게 되었고, 우여곡절 끝에 『한국감리교회사』 제1-3권(1975년, 1980년, 2000년), 『한국감리교회의 역사』 제1-2권(1994년)을 간행하였으며, 2017년에는 감리교단의 신학대학 교수(이덕주, 서영석, 김흥수)가 힘을 합해 『한국감리교회 역사』를 발행하였다.

 

임희국명예교수(장로회신학대학교)는 미국 장로교회의 역사사료관을 상세히 소개함으로써, 교회 역사 자료 수집과 정리,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먼저 필자는 여러 차례 수난과 전쟁을 겪은 우리나라의 특수성을 강조하며, 그 신앙의 체험을 시급히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고 주장한다. 

 

홍이표교수(일본 야마나시에이와대학)는 이 글에서 일본 기독교계의 사료 수집 사례를 단체와 대학을 중심으로 소개하였다. 먼저 필자는 일본 가톨릭 성지에 대한 역사 자료 수집 및 보존 사례를 소개한다. 지자체, 지역민, 이웃 종교가 함께 힘을 모아 박물관을 세웠다며 서로의 경계를 허물고 조화롭게 연합해 가는 모습을 인상적으로 전한다. 이어서 기독교아시아자료센터, 재일한국기독교회관, 고베 바이블 하우스, 마지마기념관 등 일본 교계 단체와 대학의 사료 관리 사례를 차례로 소개한다.

 

18-1 신앙계.jpg

 

〈신앙계〉는 특집에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있으면서 히스토리 캠퍼스를 건립한 강덕영장로를 만났다. 성경박물관과 기독교역사박물관을 통해 하나님의 창조와 기독교역사를 후세에 알리고 있다. 또한 기획연재로 ‘우리가 잘 몰랐던 조용기 목사님 이야기’가 시리즈로 연재 중이다. 베스트셀러 작가이며 노숙인자활쉼터 ‘소중한 사람들’을 운영하고 있는 유정옥사모, 소설가 김성일장로의 간증, ‘연탄길’의 이철환작가 등의 글도 만나볼 수 있다.

 

18-1 창조문예.jpg

 

 

〈창조문예〉는 특집에 「고 최은하 시인」의 연보, 시와 수필, 추모시, 추모의 글이 실렸고, 「신작시 다섯편」으로 강동수, 조정태시인의 시가 수록됐다. 또한 「김익하의 짧은 소설⑩」에 김익하의 「죽은 자를 위하여」, 「동화」에 김민정의 「수퍼 배터리와 로보이」 등이 실렸다.

 

 


전체댓글 0

  • 323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간목회, 「교회, 자립 가능한가」 특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