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31 10: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길자.png

나의 양식은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주의 말씀은 영이요 생명의 말씀임을 성경은 입증하여 확증케 한다. “살리는 것은 영이요 육은 무익하니 내가 너희에게 이른 말이 영이요 생명이라”하신 말씀에서 적용의 지혜를 얻는다. 주의 나라는 먹고 마시는 것이 아니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 하셨다. 또 내 나라는 이 세상에 속한 것이 아니라 하셨으며 요한일서2장15~17절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 누구든지 세상을 사랑하면 아버지의 사랑이 그 안에 있지 아니하니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부터 온 것이라 이 세상도, 그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는 영원히 거하느니라”는 말씀에서 지혜와 지식과 명철을 발견한다. 그러기에 세상을 사랑하면 아버지의 사랑이 그 안에 있지 아니하다고 하시어 새 패러다임으로 사랑이란 개념을 아가페 사랑으로 연계하여 실행케 하신다. 주의 자취를 좇는 삶이다. 새 생명을 주는 사랑이 영원한 사람의 본분이며 주의 뜻임을 확증케 한다. 갈라디아서 2장19~20절 “내가 율법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었나니 이는 하나님에 대하여 살려 함이라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혔나니 그런즉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하심과 같다.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신앙의 지침이다. 곧 나를 위하여 사는 것이 아니라 주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주의 나라 확장을 위해 복음으로 이웃을 사랑하여 살리는 주 경외함에 두는 삶임을 확증해 준다. 

 

 새 피조물된 종들로 거듭났기에 자신을 살리신 주를 위하여 살아야 함을 원칙으로 삼는 주종의 관계 성립이다. 곧 하나님께 속하도록 구속사역에 참예이다. 이럴 때 주의 거룩한 자녀들이 탄생하여 주의 나라가 확장 되어지기에 주의 자녀로 회복은 주의 기뻐하시고 선하신 뜻을 좇아 사는 몫이라 할 수 있다. 이 일이 거듭난 자들의 일용할 양식으로써 산제물로 드려져 많은 과실을 맺게 되는 착한 행실이 된다. 더불어 주님의 기쁨이 충만케 되어 자신의 기쁨 또한 충만케 되는 행복으로 살 수 있는 비결이다. 이를 주를 사랑하는 자는 주의 계명을 지키리라 하시며 그 결과 희락을 누릴 수 있는 일임을 확증해 주었다. 야고보서2장22절 “행함이 믿음과 함께 일하고 믿음이 행함으로 온전케 되었느니라”하신 말씀에 화답이다. 

 

 그러므로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라 하셨고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고 하시어 그 안에 담긴 의도를 알고 좇게 하셨음을 확증하는 바이다. 새 피조물들은 자신을 위하여 살지 않고 오직 자신을 살리신 주를 위하여 살아야 함을 확증케 한다. 이와같이 주종의 관계를 성립한 자들이 종의 몫을 바로 하여 많은 이들이 의에 이를 수 있도록 사람의 본분을 하며 지키는 일이다. 

 

 곧 여호와를 경외하고 그의 명령을 지키는 일임을 확증해 준다. 즉 사람 살리는 일을 하여 주의 제자화로 주를 사랑하고 부끄러울 것이 없는 하나님의 일군으로 드려지는 삶을 일컫는다. 아무리 땅에서 많은 자녀를 낳고 장수하였다 할지라도 전도서 6장3절은 “사람이 비록 백 명의 자녀를 낳고 또 장수하여 사는 날이 많을지라도 그의 영혼은 그러한 행복으로 만족하지 못하고 또 그가 안장되지 못하면 ~ 낙태된 자가 그보다는 낫다”라고 하시어 무엇이 진정한 행복의 양식과 비결인지 지혜로 확증해 준다. 영원한 생명의 가치를 알고 종으로 사는 몫의 주께서 약속하신 행복에 대하여.../오이코스대 교수·바이블아카데미 학장·수필가

태그

전체댓글 0

  • 243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 예수’를 좇는 참 행복 5회] 주의 뜻과 바람이 지혜로 미션 되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