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31 10: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유미호.jpg

 

'하나님의 영이 수면 위에 운행했던' 창조의 때를 떠올린다. 그때 그 기운으로, 창조주 하나님께서는 지금도 우리와 바다 가운데 현존하고 계심을 느낀다. 그런데 자꾸 “이 땅이 언제까지 슬퍼하며, 들녘의 모든 풀이 말라 죽어야 합니까? 이 땅에 사는 사람의 죄악 때문에, 짐승과 새도 씨가 마르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든지, 내려다보시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렘12:4)”는 안타까움에 내밷는 탄식이 터져나온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지 12년이 지났지만, 우리 일상은 여전히 핵발전으로 인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게다가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핵발전소에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그 안전성을 보증했다고 말하는데, IAEA는 핵 산업의 촉진과 확산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구다.

태평양에 새로운 방사능 물질을 풀어놓는 것이 지금도 바다로 흘러들고 있는 방사능 오염수를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무겁다. 후쿠시마 어민들과 일본 전국어민연합도 방류를 반대했다. 방류는 결국 일본은 물론이고 주변국 시민들의 건강, 바다 생태계에 큰 위협이 될 것이다. 오염수 투기에서 얻을 이익은 전혀 없다. 태평양 주변국들의 연합인 태평양도서국포럼(PIF)의 전문가 패널들의 질문에, IAEA도 정확히 대답하지 못했다. 그런데도 며칠 전 일본은 핵 오염수의 방류를 시작했다. 사고가 아닌 국가라는 이름으로 합의 하에 버렸다. 우리가 져야 할 책임을 앞으로 30년 동안 방류하면서 후손과 우리의 삶을 지탱해주고 있는 수많은 생명들에게 떠넘길 수 있을까. 무엇을 어떻게 해야 마음이 추스려질지 가늠이 안된다.


핵, 방사능 오염수는 눈을 뜨고 바다를 봐도 바다로 흘러드는 것이 보이지 않는다. 육안으로 볼 수는 없을지만, 우리 믿는 이들은 그것이 창조주 하나님이 ‘생육하고 번성하라’ 하신 바다 생물들과 그에 기대어 사는 이들과 어떻게 깊이 연결되어 있는지, 누구든 볼 수 있다. 사실 우리는 바다를 이야기하지 않고는, 우리 삶은 물론이거니와 지구 이야기는 이어질 수 없다. 잠시 멈추어 마음을 바다로 향해보자. 바다를 오염시키는 것이 결국 우리 자신을 더럽히는 것이요,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범하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방류를 멈출 수 있기를 바라며 기도한다. 


특별히 지금 우리는 창조의 계절을 살고 있다. 호주의 노먼 하벨이 구상한 후로 미국의 데이비드 로드와 H. 폴 샌트마이어가 협력하여 더욱 발전시킨 절기다. 보통 교회력은 예수님의 생애를 따르기에 창조주 하나님께 집중할 특정한 시기가 없지만, 기후위기 시대이니 "하나님과 모든 피조물과의 관계, 피조물과의 관계(그리고 피조물을 통해 하나님과의 관계)로 우리의 시선을 두어야 한다. 몇 해 전부터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은 이 시기에 하나님의 창조를 묵상하는 ‘풀꽃과 나무, 일상 속 물건’ 등을 묵상하게 하는 40-50편씩 편지를 나눴다. 올해는 ‘화성으로 간 책방’과 함께 세계교회가 한 마음으로 ‘생명의 물’을 묵상하면서 묵상꾸러미와 함께 13주간의 묵상레터를 나누고 있는 중이다(문의 [ecochrist@hanmail.net](mailto:ecochrist@hanmail.net)). 주님이 오시는 대림절이 오기 전까지, 물과 관련된 성경 구절을 톺아보며, 온 천지를 향한 하나님의 애끓는 사랑을 되새긴다.


"오직 정의를 물 같이, 공의를 마르지 않는 강 같이 흐르게 할 지어다(암 5:24)" 우리 모두는 도도하게 흐르는 하나님의 강에 합류하도록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이다. 예수를 ‘마신’ 사람은 각자 자기 삶의 자리에서 시냇물이 되어야 한다. 기후 불의와 생물 다양성 파괴에 취약한 공동체를 위해 생태 정의를 실천할 때이다./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 센터장

태그

전체댓글 0

  • 326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향유옥합] 창조의 계절과 생명의 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