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남북평화재단, 남북평화협력 아카데미

미중패권 전쟁 배후로 일본을 주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6 11: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111.jpg 

남북평화재단은 2023 남북평화협력 아카데미 평화 온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다.

 

남북평화재단(이사장=김영주목사)은 오는 23일까지 2023 남북평화협력 아카데미 평화 온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일에는 다섯 번째 시간으로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장이 경제안보시대와 한국경제의 미래라는 제목으로 강연했다. 이날 김원장은 미중패권 전쟁의 배후에는 일본이 있으며, 이로 인해 한반도에 긴장을 고조시켜 이익을 취하고 있다고 평했다.

 

김원장은 한국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다. 이자도 갚지 못하는 기업들이 40%나 된다. 그리고 페업하는 자영업자도 역대 최대이다. 이러한 경제의 어려움에는 미중패권 전쟁의 영향이 있폐. 그리고 그 배후에는 일본이 있다면서, “IPEF(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로 미국의 힘을 빌려 중국을 봉쇄하려 하고, 대만과 한반도에 긴장을 고조시켜 자신들은 기지국가가 되어 이익을 취하겠다는 심산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경제가 이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이것은 국제기관들이 다 예측한 결과이다. IMF가 지난 2021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의 패권 전쟁으로 인해 대한민국이 가장 피해를 본다고 분석을 했다면서, “언론은 한미일이 캠프 데이비드에서 협정을 맺은 것이 북핵을 위해서라고 말한다. 하지만 문서를 보면 북핵이야기는 소수이고 중국을 규제하자는 내용 주이다. 그리고 이 협정 때문에 한국이 경제적인 타격을 입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재단은 이번 아카데미를 통일보다 남북평화협력의 이익과 필요성을 전파한다 남북화해협력 추동의 민간 구심력 형성에 일조한다 통일에 대한 거부감과 통일 자체가 비현실적이라는 인식이 강한 젊은세대들을 흡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한다 온오프라인 강좌로 운영해 젊은 세대의 접근성을 높이고 양질의 강좌를 보다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는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47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북평화재단, 남북평화협력 아카데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