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10 02: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희망.jpg

 

요즘 여러 나라에서 인종갈등과 차별문제 등으로 인한 부당한 일과, 심지어는 전쟁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공존을 위한 긍정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믿고 싶다. 좋은 시민들이 함께 좋은 노력을 할수록, 좋은 사회를 이뤄서, 나와 내 가족도 그 좋은 사회에서 함께 좋은 삶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사회 분위기가 험악하면, 시민들도 각박해 진다. 특히 타 인종과 타 문화권의 사람들과 갈등이 심해진다. 상대방이 의도하지 않은 행동과 개인적인 습관, 표현하는 모습 등을 부정적으로 받는 피해의식을 가질 수 있다(Victim Mentality). 상대방의 평범한 시선을 의도적인 비하로 판단하기도 한다(State of Mind). 그러나 어떤 경험도 성장하는 기회로 삼는 마음을 갖도록 훈련이 필요하다(Falling Forward). 한국 사회는 그런 면에서 이전보다 많이 좋아진 듯하다. 이제 한국사회에서 함께 사는 외국인들도 좋은 시민이 되면 좋겠다.

 

이를 위해, 나는 한국사회에서 살고 있는 외국인들에게 나의 이민 생활과 학업, 사역을 통하여 배운 경험들을 나누고 있다. 그들의 정서와 정체성이 건강하게 훈련되어, 이 사회에서 긍정적인 자세로 잘 살아 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하는 일이다. 또한 그들의 시민의식이 건강해야 이 사회가 평안해 질 것을 믿기 때문이다.

 

미국으로 이민 가서 첫 해에 경험한 일이다. ‘Jafco’라는 전자제품 백화점에 가서, 사용하던 전자시계의 건전지를 바꿔달라고 점원에게 설명했다. 그런데 그 백인 여성은 나의 발음을 흉내 낸 후, 주변 사람들과 함께 웃으며 나를 놀리는 것이었다. 나는 그저 그들을 바라보고만 있었다

 

그러자, 잠시 후, 한 중년 신사가 오더니, 그들에게 비켜달라고 한 후 내 앞에 서서, 정중히 사과를 하였다. 그리고는 두 팔을 벌려 진열장 안의 모든 시계들을 보여 주며,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선택하라고 했다. 그 분은 그 백화점의 당시 책임자였던 것 같았다. 그 분은 직원이 고객에게 잘못을 했으니, 대신 사과하고 보상을 하고 싶다는 뜻으로 그랬을 것이다.

 

나는 그 분에게 나는 지금 시계의 건전지를 바꾸려고 왔으니, 그렇게만 해 주면 된다고 말하자, 그는 손수 내 시계를 열고, 건전지를 바꾸고, 세척까지 한 다음, 정중하게 서서, 상냥한 모습으로 나에게 다시 사과를 하였다.

 

이 일은 당시 미국에서 새 삶을 시작하며, 내 마음을 잘 지키겠다는 하나님과의 약속을 지킨 값진 승리였다. 이후의 이민 생활에서 가질 수 있는 부정적인 마음 대신 좋은 사람과 기억을 마음에 담는 선례가 된 것이었다.

 

콜린스 영어사전과 대부분의 사전은 이런 마음 상태특정한 순간에서의 내 기분과 정신 상태로 정의한다. 그리고 그 마음 상태를 새롭게 해야 한다고 예시했다

 

“I want you to get into a whole new state of mind.” 때에 맞는 새 마음으로 나를 늘 조정해야 한다. 마음에 있던 상처와 피해의식으로 다른 사람을 대하면 상대의 의도를 왜곡할 수 있고, 불신을 깔아 놓고, 남을 대하면 도리어 피해를 줄 수 있다나는 소수자, 피해자, 연약자의 입장이니, 다른 사람들을 내 마음대로 생각하고, 저항하고, 권리를 주장하면 상대편은 공연히 매도되는 억울한 입장이 될 것이다. 이것은 갑질 못지 않은 을질의 저지름이 되는 것이다.


'피해의식'은 나쁜 경험으로 인해 두려움과 거부감이 마음에 자리잡는 동안, 그 마음을 건강하게 회복하지 않은 결과이다. 그러면, 그로 인해 인생의 어느 때에, 부정적인 거부감, 방어의식, 분노, 불평, 불만 표현으로 피해자입장을 정당화하며, 책임의식도 약해진다. 마음에 있는 부정적 에너지를 표출하며,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피해자 입장의 자기 요구를 정당한권리라 생각하고 투쟁하는 동안, 남에게 피해를 입힐 수 있으니 그야말로 아픔을 사회에 악순환 시키는 가해자가 되는 것이다.

 

며칠 전에 동남아 국가의 어느 민족단체에서 강의할 수 있는 기회에 이런 이슈를 조심스럽게 설명했다. 수업을 마치기 전에, 공부 한 내용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젊은이들이 이해 해 준 것이 너무 고마워서, 내가 미국 사회에서 소수자의 입장으로 오래 사는 동안 마음을 지킬 수 있었던 한 방법을 소개하고 나누었다.

 

그것은 앞에서 언급한 백화점에서의 경험을 했던 청년시절에 내 마음을 지키려고 했던 한 습관이었다. 당시 나의 좌우명격인 말씀을 손수 크게 써서, 내 방 문지방에 붙여 놓고, 외출하기 전에 복창하였다.

 

무릇 지킬 만한 것보다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잠언 4:23).

 

이 사회에서 각 개인이 건강한 마음으로 살고 대한민국이 더욱 강건하길 소원함으로 기도한다.

 

 


김윤곤목사.jpg

 

*김윤곤목사는 프린스턴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구약 및 상담학) 학위를 받고, 앵커리지 한인장로교회 담임목사로 17년 시무했다. 미국장로교 대서양한미노회 노회장 등을 역임하고, 아프리카 케냐에서 다종족 주민 협력 프로젝트 등을 위해 7년간 선교사로 지냈다. 김목사는 그간의 경험을 토대로 목양적 단상과 영감을 이민자·목회자·선교사·다문화 사역자의 관점에서 나눌 예정이다. (격주 금요일 연재)

 

 

전체댓글 0

  • 777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변두리 소수자⑧] 마음건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