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3 10: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임영천 교수.jpg

 

<당신의 십자가>는 언필칭 무명 교회의 교회다운 모습을 그리고 있을 뿐인데, 다른 말로 바꾸면 비판 받아야 할 다른 많은 교회들에 대해서는 전혀 비판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지 않는데도 간접적으로(또는 우회적으로) 그 이상의 효과를 내고 있음이 의미심장하다 할 것이다.

 

또한 이 교회의 담임목사는 누구를 애써 비판하지도 않는다. 그저 묵묵히 자신의 목회 일을 추진하고 있을 뿐이다. 단 그에게서는 언행일치의 목회자 상 같은 게 우리 독자들에게 느껴진다고 할 수 있겠는데, 바로 이 점이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하겠다.

 

그는 김영현의 <포도나무집 풍경>에 나오는 박 목사만큼도 무슨 계획적인 일을 꾸며 추진하는 것 같지도 않다. 그러나 그(‘당신의 십자가의 목사)가 추진해온 목회 결과 하나 하나가 신뢰를 받을 만하다는 데 그의 목회자로서의 기본자세가 갖추어져 있는 인물로 보인다.

 

그는 화자 가 교도소에서 갓 나온 출소자란 사실을 알면서도 전혀 경계하지 않는다. 만일 그가 그 출소자(화자 ’)를 경계했더라면 이는 그가 목회 안보에나 관심 두고 있는 평범한 목회자에 불과함을 드러내는 일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그 출소자를 경계하기는커녕 오히려 환영하고 있는 편인데, 그러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님에도 그렇게 함으로써 그는 그 일이 결과적으로 몸에 배어 있는 목회자로 보이게 했던 것이다.

 

(목사)의 양녀를 범한 청년신도를 그가 대하는 태도에서도 그의 목회자다움이 확연히 드러나고 있다. 그 청년이 결국 경찰에게 붙들려 가게 되지만, 그것은 그 청년 자신의 경거망동이 자취한 일이지 목사가 그를 경찰에 고해바친 결과는 아니었던 것이다. 그가 구속될 수밖에 없는 형편이었지만 목사는 도리어 석방을 탄원하여 그를 최후로 방면케 했던 것이다. 그리고는 언젠가 그 청년이 다시 교회에 찾아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탕자의 귀환을 기다리는 부모의 심정 바로 그것이라고 하겠다.

 

이러는 그에게 하나님의 축복이 내리지 않을 수 있겠는가. 지금 그 청년의 아이까지 불가피하게 잉태한 채 얼마 동안 광녀로 변해 있었던 목사의 양녀가 어린아이를 순산하고, 더불어 정상화 단계로 진입하고 있음을 우리가 확인하게 되는 것은 하나님의 큰 축복이 아닐 수 없는 것이다.

 

이 모든 사실을 지켜본 화자 에게도 무슨 변화의 조짐이 있게 될 성싶다. 상황 여하에 따라서는 그 교회를 박차고 뛰어나가면서 그러면 그렇지, 무슨 놈의 교회(목사)가 나를 다 받아줄까 보냐?” 하면서 출소자(전과자) 특유의 자격지심에 의한 반발로, 비뚤어진 모습을 보일 수도 있을 것이지만, 이 교회의 목사가 실천적으로 보여준 참 목자 상앞에서는 지금껏 얼어붙어 있었던 그의 마음마저도 점진적으로 녹아내리지 않았나 여겨진다. 그도 앞으로 이 교회에서 무슨 역할인가를 맡게 되지 않을까 기대되는 것이다.

 

앞서 살펴본 오승재의 <제일교회>에서 우리가 확인할 수 있었던 것처럼, 약자들을 경계하고 내쫓기만 하려고 해서는 참다운 기독교회로 인정받기가 어려울 것이다. 주님은 <당신의 십자가>에서의 담임목사처럼 작은 자 하나에게도 정성을 기울이는 헌신적인 목회()를 원하실 것이기 때문이다. 안수길의 <당신의 십자가>는 오늘의 교회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인가를, 그리고 한 영혼이 구원을 받는 데 목회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웅변적으로 일깨워준 매우 교훈적인 작품이라고 할 만하다. /조선대 명예교수·문학평론가

 

 

전체댓글 0

  • 874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기독교소설산책] 안수길의 「당신의 십자가」- 신도의 영혼 구원과 목회자의 역할(3)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