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6(수)

[사랑의실천] 수원기독호스피스 회장 김환근목사

‘죽음’ 너머 ‘천국소망’을 품도록 인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16 17: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김환근.jpg

◇김환근목사는 수원지역에서 마지막을 앞둔 환자들의 여생을 돌보고 복음을 전해 왔다.

 

죽음의 두려움과 고통에 놓인 환우에게 진정한 생명을 선물

한 사람과 그 가족까지 직접적 영향력을 발휘하는 선교사역

 

하나호스피스재단 수원기독호스피스회 회장인 김환근목사(사진)는 삶의 마지막 순간을 앞둔 환우들의 곁을 지키며, 죽음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는 희망과 용기를 이들에게 전하기 위해 수원지역에서 30여년 헌신해 왔다.

 

이 호스피스회가 세운 수원기독의원은 환우들의 고통을 덜어주는 호스피스 완화의료 전문서비스를 제공하고, 남은 시간을 의미있게 보낼 수 있도록 전문의료진과 봉사자들이 전인적으로 돌본다. 무엇보다 생애 마지막 구원의 기회, 영적인 골든타임으로써 환우들에게 천국소망을 전하고, 이들을 영원한 생명의 길로 이끄는 선교현장이다.

 

이곳은 30년전 자원봉사자들의 봉사로 출발했다. 봉사자들이 기존 병원에 있는 환우들을 찾아가 섬기다가, 오갈데 없는 말기암·불치병 환우들을 모아 자원봉사자와 후원자들이 의료법인을 세웠다. 이곳에서는 하나님은 치료하시고 우리는 봉사한다란 슬로건으로 18년째 환우들을 돕고 있다. 또한 매일 두 번의 예배가 열리고, 기도나 찬양을 편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 특장점이다.

 

9-일일찻집.jpg

수원기독호스피스회는 지난달 말기암 환우를 돕기 위한 22회 호스피스 사랑 일일찻집과 열린음악회를 가졌다.

 

김환근목사는 30대 전도사 시절부터 말기암 환우들을 만나왔고, ‘이 일은 남의 일이 아니다라는 사명감으로 지금껏 지역사회를 섬기고 있다. 김목사는 환우가 마지막 순간에 예수를 영접하면 그 가족에게도 구원의 역사가 일어난다면서, 호스피스 사역이 한 사람과 그 가족에게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선교사역 중 하나라고 강조한다.

 

김목사는 환우들의 평균적인 재원 기간은 열흘 정도이다, “짧은 그 시간동안 봉사자들이 극진한 정성과 사랑으로 돌본다. 환우들은 봉사자들의 진심어린 섬김과 태도, 말과 표정에 감동을 받고 마음을 연다. 대부분 낮은 자를 섬긴 예수님의 사랑이 이런 것이구나라고 깨닫고 자연스레 예수를 구주로 영접한다. ‘참 기쁨을 얻은 환우의 변화는 그 가족에게도 큰 자극이 된다고 말했다.

 

병원에서는 의학적 치료를 다 했지만 더 이상의 치료가 큰 의미가 없는 경우에 호스피스를 제안한다. 이 경우 많은 환우들은 죽음의 두려움을 느낌과 동시에, 마치 사회로부터 버림 받은 듯한느낌을 갖는다. 그런 의미에서 이곳은 몸과 마음이 고통스러운 이들에게 쉼과 위로를 주고, 오히려 죽음이 아니라 진정한 생명을 선물하는 곳이다. 김목사는 호스피스 선교는 영적인 의미에서 땅끝 선교이다, “죽어가는 사람을 끝까지 책임지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9-세족식0.jpg

 

9-세족식.jpg

◇봉사자들이 한 환우에게 세족식을 갖고, 기도를 하고 있다.

 

한국인 사망원인 1위는 이다. 매해 10만명의 암 환자가 발생한다. 통상 5년을 치료기간으로 보기에, 국내에만 50만명의 암환자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암으로 인한 죽음의 그림자는 환자 당사자에게만 드리운 것이 아니라, 그 가족에게까지 드리운다. 최소 5명이 직간접적으로 고통 받는다고 가정하면 연간 약 250만명이 암으로 인한 고통과 죽음의 두려움에 처해 있는 것이다. 이에 안락하고 존엄한 죽음, 호스피스에 대한 수요는 늘어날 전망이다.

 

김목사는 목회자에게 임종교육이 필요하다면서, 교회의 호스피스 사역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김목사는 간혹 목회자들이 환우들에게 질병이 신앙의 문제에서 기인한 듯한 잘못된 메시지를 주어서 환우와 가족들이 상처를 입는 경우가 있다. 가령 회개를 안 해서 아프다든가, ‘기도를 하면 낫는데 기도가 부족하다등이다. 실제적인 임종 임상교육이 필요한 이유이다고 덧붙였다.

 


9-봉사자훈련.jpg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공동체훈련의 시간을 갖고, 공동체성을 다진다.

 

9-사별가족송년회.jpg

◇매해 사별가족을 위한 송년회를 갖고, 위로와 희망을 나눈다.

 

최근 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으로 선출된 김목사는 우리 단체가 지역사회에서 기독교 연합과 일치의 정신으로, 조그만 일익을 담당하는 효소 역할을 감당했으면 좋겠다. 지역사회와 교회의 협력을 이끄는 하나의 롤 모델로 쓰임받길 원한다면서, “또한 기독교가 사회에서 호스피스 사역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곳에는 17개의 병상이 있다. 점차 환자 상담사례가 늘고, 빈자리를 기다리다가 돌아가시는 사례 등이 있어 확장을 소망하고 있다. 또한 봉사자 및 목회자를 위한 교육, 채플실, 기독교적 장례문화를 위한 공간, 은퇴 봉사자들을 위한 서비스 등을 실현하기 위해 아가페 디아코니아 미션센터(가칭) 설립을 비전으로 두고 있다.

 

 

전체댓글 0

  • 519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실천] 수원기독호스피스 회장 김환근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