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총신대 교회선교연서 선교적 교회론 포럼

선교적 소명회복 통한 위기극복 제시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1 08: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2.jpg
총신대 교회선교연구소는 선교적교회론에 대한 포럼을 진행했다 (기독일보 장지동기자 제공)

 

국내에 유입된 외국인은 세계선교를 향한 새로운 전략적 대상

로잔의 정신인 겸손·정직·단순성으로 개혁의 실마리 발견 가능



총신대학교 부설 교회선교연구소(소장=김성욱교수)는 지난 13일 이 대학 종합관에서 「한국교회와 선교적 교회론」이란 제목으로 포럼을 진행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한국교회가 선교적 소명을 회복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 연구소 소장인 김성욱교수는 “교회와 선교는 긴밀한 관계에 있으며, 선교하는 교회는 참된 교회로서 성장한다. 예수님의 몸된 교회가 ‘세상에 있으나 세상에 속하지 않는 것’은 우연이 아니라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 가운데 되어졌다”면서, “교회에 속한 성도들이 하나님으로부터 선교하는 백성으로 부르심을 받아 선교하는 교회의 본질을 생활가운데 철저히 실천해 나갈 때 교회는 우리가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는 선교하는 교회가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선교적 교회론에 근거한 한국교회 진단과 방향」이란 제목으로 발제한 정병관교수(총신대 명예)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 땅에 오심과 공생애, 그리고 십자가와 희생적 죽음은 모두 선교를 위한 것이었으며, 그가 제자를 선택하고 보전하고 성별하신 것 역시 선교를 위한 것이었고, 교회공동체를 세우신 것 역시 선교를 위한 것이었다”면서, “매우 짧은 기간 동안 경이로운 선교적 부흥과 성장을 경험한 한국교회가 지금 여러 가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 오늘 한국교회에 주어진 시급한 과제는 하나님과 세상을 향한 진정성 있는 선교적 교회로의 회복이 얼마나 시급한 것임을 깨닫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놀랍게도 이러한 위기의 때에 한국교회는 급격한 경제성장과 세계화의 영향으로 새로운 선교적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 창의적 접근지역을 향한 선교의 문은 더욱 좁아지고 있지만 국내에 유입되는 많은 외국인은 세계선교를 향한 새로운 전략적 대상이 될 수 있다”면서, “즉 한국교회는 선교적 위기와 기회들과 동시에 직면하고 있다. 만약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교회를 향한 선교적 부르심과 사명을 온전히 회복하고, 그 사역에 온전히 동참할 수 있다면, 분명 위기는 기회로 바뀔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31115_161244267.jpg
참석자들이 강연을 듣고 있다 (유해석교수 제공)

 

 

「한국교회와 제4차 로잔대회」란 제목으로 발제한 최형근교수(서울신대)는 “「교회여, 함께 그리스도를 선포하고 나타내자」란 주제로 열리는 4차 로잔대회는 세계선교운동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만 아니라 한국교회의 갱신과 개혁을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다”면서, “한국교회는 제4차 로잔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로잔운동의 정신인 겸손·정직·단순성을 재발견하고 교회의 삶에 실천하므로 한국 사회에 소금과 빛이 될 뿐 아니라 교회를 갱신하고 개혁하는 실마리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성경적 샬롬과 로잔언약」이란 제목으로 발제한 이승구교수(합신대)는 “로잔운동이 진정 복음주의적 운동이려면 성경을 정확 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으로 여기면서 우리의 믿는 바와 사는 것에 유일한 최종적 권위라고 인정하는 일이 있어야 한다”면서, “온 세상이 이것을 믿지 않는 방향으로 나가가고 있다. 그 속에서 1974년에 복음주의자들이 성경을 유일한 권위로 여기면서 그에 근거해서 복음화하는 일을 더 열심히 하자는 운동을 일으킨 것이 로잔 운동이다”고 말했다. 그리고 “지금 소위 복음주의자들 가운데서도 이를 잘 믿지 않는 것이 노골화된다면 이런 운동이 무슨 의미를 지닐 것인가? 초기 이 운동을 일으킨 그들의 의도와도 맞지 않고, 종국적으로 하나님의 의도와도 맞지 않는 결과를 낸다면 이 운동이 무슨 의미를 지닐 것인가”면서, “그러므로 성경을 온전히 믿는 복음주의자들의 로잔운동이 지속되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최광영교수(칼빈대)가 「선교사 탈진 변수에 대한 구조적 분석 연구」, 대원교회 목사인 김영민박사가 「모세와 바울의 선교사적 삶과 사역을 현대 선교사들에게 적용방안」이란 제목으로 강의했다.

태그

전체댓글 1

  • 63931
김병숙

선교대학원 동문회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신대 교회선교연서 선교적 교회론 포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