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KWMA와 GMF서 IT 미션 컨퍼런스

디지털 선교운동통한 촉매제 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2.05 09: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31205_093406139.jpg
한국세계선교협의화와 GMF는 IT미션컨퍼런스를 진행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사무총장=강대흥선교사)와 GMF(대표=권성찬선교사)는 지난 1일과 2일 서울비전교회(담임=신현수목사)에서 「디지털시대와 선교」란 주제로 IT 미션 컨퍼런스(ITMC)를 진행했다. 선교한국과 FMnC, 예수전도단 등의 단체도 함께 뜻을 모은 이번 컨퍼런스는 내년 4차 로잔대회에서 다루게 될 디지털 관련 이슈를 부각시켜 디지털선교 운동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추구했다. 

 

이 협의회는 지난 제8차 NCOWE 대회에서 진행된 10개의 트랙 가운데 「디지털 세계와 선교 트랙」으로 향후 한국 선교의 디지털화를 위해 선교교육과 훈련의 디지털화, 선교행정의 디지털화, 선교사역의 디지털화를 다음 대회까지 구체화하자는 결의한 바 있다.

개회사를 전한 “디지털문화가 지금 우리에게 와 있다. 이 때 디지털문화에 적절한 복음표현이 있는가가 중요하다. 이것을 잘 이용해서 복음을 전해야지라는 생각을 해야한다”면서, “디지털을 잘 이용해서 어떻게 복음을 전할까 정도의 논의에서 더 나아가야 한다. 디지털 문화의 복음은 무엇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협의회 강대흥 사무총장의 기노트 스피치에서 인터넷선교의 영역을 △해당 선교단체를 알리는 홍보의 도구 수준 △인터넷을 통해 정보제공과 선교정보유통의 도구로서 활용하는 수준 △인터넷 그자체를 선교의 현장으로서 생각하는 경우로 제시했다

 

또한 강 사무총장은 디지털 기술을 선교에 접목할 때 착안해야 할 점으로 △다른 문화권에서 번역된 콘텐츠를 무분별하게 가져오는 것을 조심하고 단순히 기존 기술을 선교지에 삼으려고만 해서는 안 된다 △해당 문화권에서 만들어진 콘텐츠를 구전 또는 문서로 보유하고 있는 선교사들과 관계를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 △현장 선교사들의 디지털 역량을 개발하고 끌어올리는 교육이 함께 진행되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박열방 FMnC 선교회 대표는 「디지털시대의 선교」란 발제에서 "교회와 선교단체 그리고 선교지에 섬기는 모든 사람들의 디지털 역량개발을 해야한다. 특히 기술의 매커니즘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원재춘목사(갈보리침례교회)의 「디지털목회 리더십」, 전생명선교사(FMnC)의 「디지털시대와 선교」 정용구선교사의 「디지털시대의 선교 로드맵」, 조희철이사(FMnC)와 유근재총장(주안대)의 「Wrap-up」등이 진행됐다. 분과별 강의에서는 AI을 통한 성경듣기 어플과 블록체인을 통한 헌금 기술등 다양한 사례들이 소개됐다.

 

한편 이 컨퍼런스는 FMnC가 중심이되어서 지난 2013년부터 진행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1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WMA와 GMF서 IT 미션 컨퍼런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