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한국기독교부흥협, 3.1절 맞아 구국기도회

나라와 민족 발전·세계복음화 앞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6 21: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교체.jpg

◇사단법인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와 여성부흥협의회는 나라사랑 3.1절 운동 105주년 구국기도회에서 임준식목사가 설교를 하고 있다.

 송일현.png박승주.png6-최덕녀.png

송일현이사장 박승주대표회장 최덕녀대표회장

 

  

사단법인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이사장=송일현목사, 대표회장=박승주목사)와 여성부흥협의회(대표회장=최덕녀목사)는 나라사랑 3.1절운동 105주년 구국기도회를 지난 25일 주님제일교회(담임=김진태목사)에서 진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191931일 대한독립 만세 소리를 상기하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했다.

 

 준비위원장 김지혜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기도회에서 환영사를 전한 김진태목사는 기도회를 위해서 이 자리에 오신 회원분들에게 감사하다. 기도회가 하나님이 보실 때 큰영광이 되고 우리에게는 감사가 넘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신상규목사의 기도 등의 순서 후 증경회장 임준식목사가 이루어진 복음과 3·1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임목사는 복음을 누리기 위해서는 낮아져야 한다. 낮춰진 자에게 이뤄진 복음이 이루어진다. 예수께서 외치신 3.1절은 예수께서 외치신 자유는 그리스도로만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후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대표회장 박승주목사와 여성부흥협의회 최덕녀목사가 인사말을 전했다. 박승주목사는 기독교는 우리나라의 독립과 건국에 앞장섰다. 이 나라의 발전은 기독교가 중심이 됐다면서, “기독교인은 생명을 살리는 일이라면 힘을 쏟을 것이다. 우리가 단단하게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어서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가는 한기부회원들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덕녀목사는 한국은 기도로 세운 나라이다. 그리고 나라를 위해서 싸운 열사들이 있기에 대한민국이 있다면서, “삼일절 105주년 기도회로 모인 한기부 증경회장과 목사님과 성도님들에게 감사를 올려드린다고 말했다.

 

 상임회장 이승현목사의 기미독립선언문 낭독후 총사업본부장 이길윤목사의 인도로 진행된 특별기도 시간에는 감사 정운주목사의 민족복음화를 위하여, 교육회장 이에스더목사의 평화통일을 위하여, 연수원장 이광택목사의 차별금지법 철회 및 폐지를 위하여, 총강사단장 강사랑목사의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를 위하여, 국내총무 국균호목사의 )여성부흥협의회와 410일 총선을 위하여, 회계 박규화목사의 뉴욕지부, 미주LA지부, 필라델피아지부, 뉴저지지부를 위하여라는 제목으로 기도했다.

서기 김동호목사의 광고 후 이 단체 이사장 송일현목사는 역사를 바로 알아야 한다. 그것에 미래의 한국과 한국기독교가 있다고 말했다. 모든순서는 증경회장 이옥화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한편 이 단체는 부부수양회를 63일부터 7일까지 배트남(하노이, 난빈, 하롱베이)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KakaoTalk_20240226_102334668.jpg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8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기독교부흥협, 3.1절 맞아 구국기도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